제넥신, 미국 당뇨병학회서 GX-G6 임상 1상 결과 발표

"특별한 부작용 없어… 안전성 및 내약성 확인"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9-06-12 09:51
제넥신은 6월 7일부터 오늘까지 5일간 미국에서 열린 당뇨병학회(American Diabetes Association, ADA)에서 지속형 당뇨병치료제 ‘GX-G6’의 임상1상 결과를 발표했다.

제넥신의 GX-G6는 자사의 지속형 항체융합단백질 원천기술인 hyFc®에 GLP-1 (Glucagon-Like Peptide-1)을 융합시킨 지속형 제2형 당뇨병 치료제다.
 
포도당 의존성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키고, 췌장에서의 식후 글루카곤 분비를 억제하는 등의 작용을 통해 혈당 상승을 조절하는 물질이다. 주 1회 또는 2주 1회 요법으로 혈당강하 효과는 유지하면서, 환자의 편의성을 증대시키고자 개발 중인 의약품으로 보건복지부의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전임상 개발 및 임상1상 시험을 진행했다.

임상 1상은 독일의 임상 전문기관에서 건강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가장 높은 용량에도 특별한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아 제2형 당뇨병 치료제로서의 안전성 및 내약성을 확인했다.
 
또 경구 포도당부하 검사(OGTT)를 통해 지속적인 혈당강하 효과의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이러한 임상시험 결과는 6월 9일 포스터를 통해 공개됐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송연주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