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힌 관상동맥, 약물치료로도 호전 가능"

건양대병원 배장호 교수팀 연구 국제 심장저널 게재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7-09 09:43
심장혈관이 거의 막힌 경우 금속으로 만든 스텐트를 혈관 내에 삽입해 혈액순환이 원활하도록 하는 치료를 시행하는데, 문제는 관상동맥의 협착이 50~70%정도 막힌 경우 반드시 스텐트를 삽입하는 게 최선의 치료법일까?
 
이런 경우 대학병원 교수팀이 유사한 증례의 환자군 10년간을 추적 조사한 결과 약물요법이 더 나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건양대병원 심장내과 배장호 교수가 건양의대 김태원, 이가형 학생과 함께 심장혈관이 애매하게 막혀있는 환자들의 치료법에 따른 예후에 대해 10년간 추적 관찰한 연구논문이 심혈관 분야 SCI급 저널인 국제심장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Cardiology)에 게재됐다.

1. 배장호 교수.jpg
배 교수팀은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간 건양대병원 심장내과를 방문한 환자 중 중간단계의 관상동맥 협착증 환자에서 스텐트 시술을 받은 환자와 비스텐트 시술 환자, 즉 약물치료 환자의 예후를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두 그룹 간 주요 심혈관 사건(MACE)에 의한 재시술을 하는 경우에서 유의한 차이가 없다는 게 밝혀진 것.

굳이 스텐트 시술을 받지 않고도 약물복용 등 적절한 치료를 유지하면 중간단계의 관상동맥 협착증의 경우 스텐트 시술을 시행한 환자와 같이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의미다.

특히 스텐트 시술을 시행하지 않은 경우 아스피린이나 클로피도그렐과 같은 독한 약을 감량할 수 있어 이에 대한 출혈성 부작용 등을 감소시킬 수 있는 유익한 점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배장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심장 혈관이 완전히 협착되지 않은 환자에게 반드시 스텐트 시술을 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스텐트 시술을 통한 또 다른 부작용과 과용을 예방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