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연 '의사의 단체행동과 기본권 보장' 토론회(8/17)

전 세계적 의사의 단체행동 사례 살펴보는 토론회, 17일 의협에서 열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8-08 11:29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소장 안덕선, 이하 의정연)는 오는 17일 오후 13시 30분 의협 용산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의사의 단체행동과 기본권 보장' 토론회를 개최한다.

여러 선진국에서는 의사에게도 근로자로서의 기본권인 노동3권, 특히 단체행동권을 보장하고 있으며, 이에 근무여건, 근무환경 등의 개선을 요구하는 의사 단체행동이 수시로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의사의 단체행동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시각이 존재해 이번 토론회를 열게됐다.
 
토론회 좌장은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맡는다.

주제발표는 세 부분으로 나뉘며, 첫 번째 발제는 안덕선 의료정책연구소장이 '의사의 쟁의권: 유럽 사례를 중심으로'의 주제로 발표하며, 두 번째 발제는 김강현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법제 및 윤리분과 위윈이 '일본 의사 파업의 사례'에 대해 발표한다.
 
세 번째 발제로는 김재현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조직강화이사가 '의사의 노동권'이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자로는 김기영 고려대학교 좋은의사연구소 교수, 이승우 대한전공의협의회장, 박현미 전 재영한인의사회장, 전선룡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등이 참석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안덕선 의료정책연구소장은 "의사 직업전문성에 대한 논의가 보다 진전될 뿐 아니라, 의사의 단체행동이 근로자로서의 기본권이라는 명제에 대해 우리사회가 진지하게 성찰해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