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분회, '일련번호·제약사 마진' 적극 대응

서울 강북지역 유통업체들, 6월 정기모임 개최하고 현안 문제 논의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7-06-29 10:04

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 강북분회(회장 김준현)는 최근 서울 모 음식점에서 6월 정기모임을 갖고, 일련번호, 제약사 마진 인하 문제 등을 논의했다.
 
김준현 회장은 "의약품 유통업계는 많은 도전 앞에 놓여 있어 협회를 중심으로 회원사들간 힘을 합쳐 이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며 "최근 회원사들의 많은 도움으로 인해 일련번호 제도 등 성과를 나타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강북분회는 일련번호 제도에 따른 행정 처분이 상당 기간 유예되는 만큼 남은 기간 동안 제도 시행에 따른 문제점 등을 파악해 협회에 보고하기로 했다.
 
특히 약국, 병원까지 일련번호 제도가 적용되지 않으면 일련번호 제도는 반쪽 제도인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제일약품 의약품 유통 마진 인하 문제가 잘 해결됐지만 앞으로 제약사들의 의약품 유통 마진 문제는 유통업계 생존권과 직결되는 만큼 철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공인영 총무(연안약품)는 "협회와 분회간 유기적인 관계성을 가지고 현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도매ㆍ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송연주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