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대, 해외 임상실습 정보 교류의 장 열어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7-10-13 09:20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이 지난달 29일 오후 5시 의대 문숙의학관 윤병주홀에서 Global Leadership Project 세 번째 시리즈인 '학교 밖으로 나간 의대생: 해외 임상실습을 다녀온 선배들의 이야기'를 성공리에 개최했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은 학생들이 밀도 있게 다져야 할 의학지식의 뼈대에 세상을 품을 수 있는 따뜻한 의사로서의 역량을 키워 글로벌 리더 완전체로 성장하도록 'Global Leadership Project'를 열고 있다. 지난해 '2016 의대생 비정상회담', '고대의대-쾰른의대 의학교육 학생 토론회'를 성황리에 마친 데 이어 올해 해외 임상실습을 다녀온 학생들과의 토론회를 열었다.
 
명절연휴 직전에 열렸음에도 불구하고 교원 및 의대생 70여명이 참석해 해외 임상실습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낸 이번 토론회는 △미국 Harvard Elective Program △오스트리아 임상 교환 프로그램 △프랑스 임상 교환 프로그램 순으로 진행됐다.
 
연단에 선 학생들은 해외 임상실습을 지원하게 된 계기, 참가 준비 및 사후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 외국과 한국의 의사로서의 삶과 교육방식의 차이, 실습회진 시 느낀 점 등 해외 임상실습 경험으로 체득한 다양한 지식 및 감회에 대하여 설명하고 서로의 의견을 나누었다. 또
 
한 자기소개서 잘 쓰는 방법, 지원 시 강조하거나 유의해야할 점 등 학생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실질적인 합격 노하우를 전했으며, 외국 의대생들과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겪은 에피소드나 외국 생활을 100% 즐기는 법 등을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야기했다.
 
이홍식 학장은 "누구나 알고 볼 수 있는 파리의 명물 에펠탑과는 달리, 해외 유명 대학, 병원에서의 실습은 공식적으로 승인을 받은 의대생만이 할 수 있는 특권이기에 더 많은 의학도들이 시야를 넓혀 학교 밖 세계를 향해 나갔으면 좋겠다. 이러한 경험이 훌륭한 자산이 되어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의사로서 성장하는 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한편,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은 세계 연구중심대학 연합체인 Universitas 21(U21)의 국내 유일 회원대학으로 전 세계 11개국, 17개 연구중심대학과 교류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대ㆍ의전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