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약 "안전상비약 제도 원점서 재검토해야"

결의대회 갖고 반대 입장 강조… "공공심야약국 도입 강력 촉구"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8-01-09 10:36
인천지역 약사들이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품목 확대 저지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인천광역시약사회(회장 최병원)는 지난 5일 약사회관 3층 대강당에서 임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품목확대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결의대회를 통해 약사들은 ▲ 편의점약 확대하면 약화사고 증가한다 ▲ 공공 심야약국 도입하여 국민건강 수호하자 ▲ 편리성만 추구하다 국민건강 절단난다 ▲ 약국·병원 당번운영 국민불편 해소하자 ▲ 재벌이익 보장 위해 국민안전 포기말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한 목소리를 냈다.
 
특히 시약사회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품목확대에 반대와 국민 불편과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위한 공공심야약국 도입을 강력히 촉구했다.
 
시약사회는 결의문을 통해 "휴일과 야간시간대 국민 불편을 이유로 안전상비의약품이라는 이름을 붙여 13품목을 편의점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했지만 13품목의 의약품은 식품이 아닌 의약품이므로 취급에 엄격해야 한다"며 "하지만 73% 편의점 업소에서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자 준수사항이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시약사회는 "정부 당국은 의약품 불법유통시장에 대해 단속하거나 관리 감독하려는 의지가 없고 24시간 운영하지 않는 편의점에 대해 상비의약품 취급 지정 취소 사례를 찾아볼 수 없다"며 "편의점 업소에서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자 준수사항이 지켜질 수 있도록 관리 감독의 의지조차 실종된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시약사회는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제도 이후 부작용 보고 건수가 3배 이상 증가하였고 특히 지난 4년간 아세트아미노펜 부작용으로 인한 사망이 6건이나 발생했다"며 "정부는 가습기 살충제, 살충제 계란 사태를 통해 안전이 제일이라는 대명제를 제대로 배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약사회는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제도는 국민의 건강이나 안전에는 무관심하고 특정 재벌이나 대기업에 특혜를 주던 과거 정부의 적패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적패청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사람이 먼저’인 문재인 정부의 정책기조에 비추어 보더라도 안전성을 간과한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제도는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이 옳다"고 촉구했다.
 
또 시약사회는 "지금이라도 정부는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품목확대 입장을 철회하고 공공심야약국 제도 도입을 위해 노력하기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