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관 교수, 승모판막 일탈증 진단기법 확립

경식도 심초음파 대신, 간단한 경흉부 심초음파로 진단 가능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8-01-09 10:49

서울대병원 김형관(순환기내과) 교수팀이 승모판막 일탈증을 심초음파를 통해 진단하는 기준을 확립했다.

앞으로 내시경을 넣어 실시해야 하는 경식도 심초음파 대신, 간단히 흉부 표면을 통한 심초음파만으로 검진 가능성이 열렸다.

승모판막은 좌심방과 좌심실 사이에서 혈액의 역류를 방지하는 역할을 하는데, 판막의 일부분이 좌심실 수축기시에 좌심방 방향으로 밀려나 제대로 된 기능을 못하게 되는 경우 '승모판막 일탈증'이라 진단한다.
 
판막 일탈증이 생기면, 심장 수축 시에 좌심실에 들어온 혈액이 온몸으로 나가지 못하고 일부 혈액이 반대방향(좌심방)으로 역류하게 된다.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심방세동이나 심부전증이 발생한다.
 
심장판막 수술은 필연적으로 심정지를 동반하기 때문에 수술 시간을 최소화 하는 게 중요하다. 따라서 수술 전 심초음파를 통해 일탈 부위를 정확히 파악하고 수술계획을 세우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번 연구는 2008년-2016년 사이에 승모판막 단일 교정 수술을 시행한 202명 중 36명의 '교련 일탈증' 환자 사례를 비교 분석했다. '교련 일탈'이란 전엽과 후엽으로 이루어진 승모판막이 서로 만나는 부분에서 발생하는 일탈을 말한다. 발생빈도는 적지만 조기에 진단하지 못하면 해당 부분이 교정되지 않아 재수술을 시행하는 경우가 많다.

연구팀은 승모판막의 교련 일탈증은 수술 전에 진단이 어려워 경식도 심초음파가 필수적이었지만, 이번 진단법을 통해 간단한 경흉부 심초음파로 정확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형관 교수는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인 진단기준을 제시 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향후 환자 불편을 최소화 하고 보다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심장재단 공식 의학 잡지인 ‘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Cardiovascular Imaging’ 최신호에 게재 됐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