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학교병원, 뇌전증 건강강좌(2/7)

세계 뇌전증의 날 기념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8-01-29 12:05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명남)은 오는 2월 7일(수), 오후 2시부터 병원 중앙관 4층 송봉홀에서 '뇌전증 건강강좌'를 개최한다.

뇌전증은 뇌신경 세포에 생긴 돌발적인 기능 이상으로 건강하던 사람도 갑자기 걸릴 수 있는 질병으로, 정신기능이나 의식상태, 운동기능 장애가 돌발적으로 반복해서 나타나는 질환이다. 뇌전증의 증상은 불특정 장소와 시간에 발생할 수 있어서 환자들은 신체적인 손상의 위험은 물론 우울증, 불안증 등과 같은 정신적인 고통도 함께 겪게 된다.

뇌전증은 주로 신생아기에 발생하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감소, 노년기에 다시 급증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최근 고령인구가 증가하면서 발생빈도도 증가하고 있으며, 실제로 뇌전증은 노년층의 뇌질환 중 치매, 뇌졸중 다음으로 흔한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 뇌전증의 날'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강좌는 ▲뇌전증의 원인 및 발생기전(신경과 한수현 교수) ▲뇌전증의 약물치료(소아청소년과 채수안 교수) ▲뇌전증의 수술적 치료(신경외과 박용숙 교수) ▲의료진과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강좌는 뇌전증 질환에 관심있는 일반인이면 누구나 사전 예약없이 참석할 수 있으며, 강좌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중앙대병원 진료협력팀(02-6299-1140)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매년 2월 둘째주 월요일은 국제뇌전증협회(IBE)와 국제뇌전증퇴치연맹(ILAE)이 뇌전증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질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여 뇌전증 환자의 권익을 신장하기 위해 지정한 '세계 뇌전증의 날'이다.

이를 위해 대한뇌전증학회는 2018년 세계 뇌전증의 날(2월 12일)을 기념하여 뇌전증 주간(2월 5일~9일)을 선포하고 전국적으로 뇌전증 건강강좌를 개최하고 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