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진단, 수술부터 퇴원까지‥병원에선 어떻게?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8-02-02 15:27
2월 4일은 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암 환자를 돕기 위해 국제암억제연합이 제정한 '세계 암의 날'이다.
 
1983년 통계작성 이래 국내 사망원인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암'은 올해도 어김없이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국내 사망원인통계'를 보면 전체 사망자의 27.8%가 암으로 사망했다. 4명 중 1명 꼴이다.
 
특히 대장암 사망률(인구 10만 명당 16.5명)이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위암 사망률(인구 10만 명당 16.2명)을 추월해 대장암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이는 올해 국가암검진사업의 대장암 검진 본인부담금이 폐지된 것만 봐도 확인할 수 있다.
 
대장은 음식물의 소화와 흡수, 분변의 형성과 저장, 배변 기능을 하는 1.5m의 소화기관이다. 대장의 위치에 따라 결장과 직장으로 구분하며 이 곳에 생기는 악성 종양을 통틀어 대장암이라 한다. 원인은 △식이요인 △비만 △음주 및 흡연 △유전적 요인 △염증성 장질환 등 다양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국내 대장암 증가의 원인을 서구화된 식단에서 찾고 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외과 송승규 교수는 "대장이라는 곳이 우리 몸의 음식물 찌꺼기를 처리하고
유독물질(분변)을 저장하는 공간이다 보니 특히 식습관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며 "국내 대장암 환자는 2000년대 들어 급격히 증가했는데, 이는 육류·인스턴트·패스트푸드 등 고지방이나 식이섬유가 부족한 서구식 식단 증가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대장암 치료의 '제1원칙'은 외과적 수술을 통한 암세포 제거다. 이를 통해서만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대장암은 대부분 대장내시경을 통해 진단된다. 일단 대장암이 진단되면 추가로 복부, 골반, 흉부 CT 검사 등을 시행한다. 이들 검사의 목적은 대장암의 진행정도와 검사소견을 통해 수술 전 대략적인 병기를 파악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의료진은 △수술 △항암치료 △방사선 치료 등의 치료계획을 결정한다.
 
수술이 결정되면 환자는 '수술 전 검사'를 통해 몸에 이상 소견은 없는 지 또는 마취를 받기 위한 몸 상태가 됐는지 등을 점검받는다. 수술 전 시행하는 검사로는 혈액, 소변, 심전도 검사 등이 있다. 또한 환자의 상태에 따라 폐기능검사, 심초음파 검사 등을 시행하기도 한다.
 
이후 환자는 수술 1~2일 전에 입원해 컨디션을 조절하고, 장내 분변을 제거하기 위해 장청소를 시행한다. 또 수술 후 복부 통증으로 발생할 수 있는 폐 합병증 예방을 위해 폐활량측정기를 이용한 심호흡연습도 필요하다.
 
수술 전날에는 수술 동의서를 작성하고 금식을 한다. 수술은 △개복술 △복강경절제술 △로봇수술 등으로 나눌 수 있는데,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른 방법이 적용된다. 수술 시간은 수술의 종류와 환자 상태에 따라 2~5시간 정도 소요된다.
 
수술 시 절제한 대장은 조직검사를 통해 암의 대장벽 침범 깊이, 림프절 전이 유무 등을 확인하게 되고 이를 통해 최종적인 암의 병기가 확인된다. 검사 결과는 보통 수술 후 7~10일이 경과되면 나온다.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수술 후 2~3일이 경과하면 물을 마실 수 있다. 이후 장운동이 돌아와 가스가 배출되면 미음과 죽을 먹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3~4일 후부터 식이를 시작한다. 하지만 환자의 상태에 따라 장운동의 회복 기간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의료진의 판단에 의해 결정된다.
 
퇴원은 상처가 잘 아물고, 식사와 대소변을 수월히 보게 되면 의료진의 판단 하에 결정할 수 있다. 보통 회복이 잘 되면 수술 후 5~7일 뒤 퇴원한다.
 
송승규 교수는 "장운동의 빠른 회복과 퇴원을 위해서는 수술 다음 날부터 보조기 등을 이용해 걷기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