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부패방지 시책 4년 연속 우수 달성

국민권익위원회, 평가서 전년대비 0.94점 상승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02-13 18:0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13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발표한 2017년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매년 권익위에서 공공기관(261개)의 부패방지 활동과 성과를 평가하는 제도로, △반부패 추진계획수립, △청렴생태계 조성, △부패위험 제거 개선, △청렴문화 정착, △청렴문화 개선, △반부패 수범사례 확산 등 6개 분야 40여개 세부지표로 평가한다.
 
이번 평가 결과 심평원은 종합점수가 전년 대비 0.94점 상승한 고득점을 획득했고, 2014년부터 4년 연속 우수 등급 이상을 거둬 대외적으로 높은 부패방지 수준을 인정받게 됐다.
 
특히 심평원은 청렴생태계 조성 분야에서 제도화된 청렴추진체계에 따른 구성원의 참여 실적이 양호하고, 대·내외 청렴교육 내실화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지역사회 청렴문화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앞장서는 등 청렴문화 확산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조재국 상임감사는 "공정하고 신뢰받는 기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그 결실로 권익위의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4년 연속 우수등급 이상의 평가를 받게 됐다"면서 "이 성과를 계기로 모든 임직원이 반부패·청렴에 앞장서서 국민들로부터 신뢰받은 기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