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이대목동사태‥경찰과 복지부는 각성하라"

감염경로 조사 없이 전공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정확한 수사해야"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8-02-14 18:2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들을 사망에 이르게 한 감염경로에 대한 명확한 조사가 먼저 필요하다"

14일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조사를 위하 피의자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전공의에 대해 정당한 신분으로서의 수사를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실시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대전협 안치현 회장은 "현재 경찰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들의 감염 경로에 대한 명확한 조사 없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반발하며 현 경찰의 사건 수사에 의문을 제기했다.

실제로 지난 1월 1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신생아들로부터 시트로박터 프룬디 균이 검출되었으며, 이 균이 사망 전 3명의 환아에게 채취한 혈액에서 확인된 세균 및 사망환아에게 투여된 지질영양주사제에서 확인된 동일한 세균으로 확인되었다고 하며, 주사제 오염 및 취급 과정 중 오염에 의한 감염 가능성을 제기했다.

하지만 질병 관리본부는 사후오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안치현 회장은 "이후 싱크대에서 같은 균이 검출되면서 중환자실의 싱크대 배치에 대한 관리감독까지 문제삼는 황당무게한 상황이 연일 벌어졌지만 지금까지도 이 신생아 중환자실에서의 연속적인 사망의 명확한 감염경로를 밝히는 질병관리본부의 보고서는 나오지 않고 있다"며, "결국 아직 사망한 신생아들의 감염 경로는 누구도 알지 못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사건 당일인 12월 16일, 현재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고 있는 전공의 A씨는 병원에서 상주하며 환아들을 돌보고 있었으며, 신생아 4명이 연쇄 사망하는 상황에서 해당 전공의는 당시 심폐소생술 도중에 허겁지겁 의무기록을 작성해 잘못 기록된 것들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 의무기록을 토대로 해당 전공의를 과실치사혐의의 주의관리감독의무 위반으로 피의자로 지목하고 있는 상황이다.

안 회장은 "이처럼 전공의는 감염경로조차 명확하지 않은 상태로 피의자가 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며 해당 전공의는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 신분으로서 정당하게 조사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협에 따르면 현재 해당 전공의 A씨는 자신이 출입하지도 못하는 조제실에서 감염관리감독의무에 대해 추궁받고 있으며, 경찰은 A씨에게 간호사 감염감독의무를 씌워 이를 소홀히 한 데 대한 책임을 물으려 하고 있다.

안 회장은 "명확한 역학조사를 통한 감염경로의 파악이 없이 억지 주장으로 의료진의 책임으로 이 모든 것을 몰아가서는 안된다"며, "특히 불가능한 관리감독 권한과 책임을 뒤집어 씌워 피의자 신분으로 같은 질문을 반복하면 할수록 이 사건의 진짜 원인과 진짜 책임자는 가려진다"고 지적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