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 통합치의학과 헌소 대책마련 착수

"헌소 제기는 대의원 총회 의결사항 무시"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8-02-22 09:21

치협이 치과계 내부에서 제기한 통합치의학과 관련 헌법소원 취하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직무대행 마경화, 이하 치협)은 지난 20일 저녁 7시 협회 대회의실에서 2017회계년도 제10회 정기이사회를 개최했다.

이사회는 통합치의학과 관련 헌법소원 취하를 촉구하기로 결의했다. 이와 관련해 성명서발표 등 대책마련을 논의하고, 오는 4월22일 개최 예정인 정기대의원총회 안건 상정여부 등 헌소와 관련된 세밀한 로드맵을 검토 후 차기 이사회에서 재 논의키로 했다.

특히, 그동안 미수련자 전문의 취득 기회 보장을 주장해 온 치협은 이번 헌소 청구에 따라 최악의 경우 미수련자들이 전문의 취득 기회를 보장받지 못할 수 있다 판단하고 향후 보건복지부와 함께 대책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재윤 치협 홍보이사는 "현재 진행중인 경과조치는 대의원총회에서 결의한 사항이고 모든 회원은 대의원총회 결의사항을 준수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일부 학회에서 헌소를 제기한 자체가 대의원총회 의결사항을 무시한 것이라는 점에서 문제가 있으며, 집행부가 미수련자를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며 헌소 취하 촉구의 당위성을 밝혔다.

한편, 치과대학 재학생과 치과병원 전공의, 치대‧치전원 교수 등 437명의 청구인은 지난해 12월 5일 ‘치과의사전문의 수련 및 자격인정 등에 관한 규정 제5조 제1항’ 등 제반 법 규정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한 바 있다.
  
청구인단은 헌소 제기의 핵심은 통합치의학과 '경과규정' 불합리함으로 인한 ‘국민 보건권 침해’라고 주장하고 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