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시맨틱스, 개인건강기록 정밀의료 플랫폼 런칭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02-22 10:34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개인건강기록 기반의 정밀의료 플랫폼이 국내 시장에 들어왔다. 이에 따라 정부 차원에서 추진되는 정밀의료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진료데이터와 라이프로그는 물론 유전체데이터까지 개인을 중심으로 연결된 구조로 저장해 정밀의료를 위한 분석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정밀의료용 라이프레코드를 이달 런칭했다고 22일 밝혔다.
 

 
정밀의료는 환자마다 다른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 질병경력, 생활환경과 습관(라이프로그) 정보 등을 사전에 인지해 환자에 따라 최적화된 치료법을 제공하는 의료행위를 뜻한다.
 
최근 유전체 정보의 대규모 분석을 통해 보다 선제적인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까지 포함하는 개념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DTC(개인의뢰 유전자검사) 서비스를 받은 개인들로부터 자발적으로 유전체데이터를 제공받아 이를 기반으로 유전체데이터를 수집하는 디지털 바이오뱅크도 등장하고 있다.
 
문제는 기존에 쌓인 데이터를 하나의 플랫폼에 모은다고 해서 정밀의료를 실현할 수 없다는 점이다.
 
다양한 데이터들이 개인을 중심으로 연결된 형태로 저장돼야만 시행가능한데,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개인이 아닌 공공기관에서 관리하는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경우 개인정보 사전 동의 등 데이터 관련 규제들이 촘촘한 실정이다.
 
이 같은 문제의 대안으로 등장한 것이 개인건강기록 기반 정밀의료 플랫폼이다.
 
개인건강기록은 유전체데이터와 진료기록데이터, 라이프로그를 총칭하는 개념으로 정밀의료 데이터셋을 뜻히먀. 이를 기반으로 한 플랫폼은 개인이 스스로 자신의 유전체데이터와 진료데이터, 라이프로그 등 정밀의료에 필요한 다양한 데이터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개인주도형 시스템이다.
 
데이터 관련 규제 이슈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에 데이터들을 개인 중심으로 연결해 완벽한 정밀의료 데이터셋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정밀의료를 위한 새로운 개념의 디지털 바이오뱅크로서 활용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이사는 "라이프레코드는 전송방식을 압축화해 대용량 유전체 데이터 전송을 최적화했다"며 "의료정보시스템 간 정보호환 국제표준인 HL7의 유전체 데이터 전송 표준 ‘FHIR Genomics’ 규약을 준수해 의료기관과 유전체분석기관이 유전체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고 했다.
 
현재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추진되는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P-HIS)’은 전자의무기록(EMR) 활용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개인화된 맞춤치료인 정밀의료를 구현하려면 개인마다 다른 유전체데이터, 진료데이터뿐만 아니라 개인의 생활습관 및 정보를 반영한 라이프로그 수집이 필수이다. 의료정보 학계에 따르면 정밀의료에서 라이프로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60%에 이른다.
 
개인건강기록 기반 정밀의료 플랫폼인 라이프레코드는 ISO와 PIMS 등 국내외 보안 인증을 통해 안전한 환경에서 개인이 스스로 개인건강기록 데이터를 수집, 저장, 분석,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즉 개인주도형 플랫폼이기 때문에 개인정보 관련 이슈에서 자유로울뿐더러 개인이 자신의 유전체데이터를 자발적으로 제공·공유해 정밀의료 연구에 기여하는 디지털 바이오뱅크로서의 역할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 대표이사는 "라이프레코드는 P-HIS에 활용되는 파스타와 같은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에 모바일 앱과 통신하는 서버 기능을 올린 서비스형 백엔드(BaaS) 시스템이어서 자기주도형 개인건강기록 관리와 개인 중심의 개인건강기록 데이터 연결이 가능하다"며 "상급종합병원의 EMR과 연동한 레퍼런스도 보유하고 있고, 생애주기별 맞춤형 개인건강기록 서비스들을 통해 사용자 접점을 확보하고 있어 라이프로그 등 개인건강기록 데이터를 다양하게 수집할 수 있다"고 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한의학ㆍ식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