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주지역 대기오염, 자살위험 증가와 관련 있어"

서울의대 분석, 대기오염 노출 집단간 비교에 따라 최고 4배까지 자살위험 차이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8-02-22 15:21

대기오염이 정신건강에도 큰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과 민경복 교수는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연구결과를 22일 밝혔다.

자살은 특히 우리나라에서 중요한 정신건강문제이다. 이전의 연구들은 주로 급성 대기오염노출과 자살의 연관관계에 대해 연구결과를 보고했지만, 대기오염과 자살위험의 관계에 대해 장기적인 추적연구는 매우 드물었다.

선행연구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연구진은 장기간의 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이산화황의 노출이 높은 자살사망위험과 관련이 있는지 조사했다.

이 연구는 10년(2002~2013)간 약 26만명의 거주지역에서 측정된 대기오염을 지리정보체계를 사용하여 노출값을 추정했으며, 대기오염의 노출수준을 4집단으로 분류하여 가장 높게 노출된 집단과 가장 낮게 노출된 집단의 자살발생 위험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연구결과 대기오염에 가장 높게 노출된 집단이 가장 낮게 노출된 집단에 비하여 자살위험이 미세먼지의 경우 3-4배, 이산화질소의 경우 1.3-1.5배, 이산화황의 경우 1.2-1.6배 높게 나타났다.

도시지역과 비도시지역, 질환군과 비질환군을 각각 따로 관찰하였을 경우에도 자살위험증가에 정도의 차이는 있었으나 모두 의미있게 자살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도시지역 거주민과 신체적 또는 정신적 질환을 가진 집단의 경우 더 높은 자살위험을 보였다.

민경복 교수는 "대기오염과 자살위험의 증가가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는 그간 꾸준히 제기되어왔으나, 장기간의 추적조사에 의한 대기오염과 자살위험증가를 제시한 것은 학술적으로 새로운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대기오염이 신체적 질환뿐만 아니라 정신적 건강영향에도 매우 크게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대기오염 문제에 대한 국가적 중요성을 더욱 강조하는 연구결과라고 본다"고 의미를 밝혔다.

한편 세계보건기구는 2014년 자살에 의한 사망이 전체 사망의 1.4%를 차지하며, 모든 사망원인 중 15번째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의 자살률은 OECD 회원국 평균 자살률 12.1명 보다 2.4배 높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환경관련 분야 주요 학술지인 ‘종합환경과학(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