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생존자 삶의 질… '피로'가 가장 큰 영향

서울대병원 윤영호 연구팀 폐암 완치판정 830명 조사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8-03-03 19:48
피로가 폐암 치료 후 환자 삶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암통합케어센터 윤영호 정주연 연구팀은 2001-2006년 폐암 완치 판정을 받은 환자 830명을 대상으로 피로, 불안, 우울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삶의 질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 지 설문조사를 분석해 00일 밝혔다.

폐암은 다른 암에 비해 약 4-5배 정도 생존율이 낮고 성공적 치료 후에도 환자 삶의 질이 현저히 낮은 편이다. 특히, 피로감, 불안, 우울 증상이 다른 암환자들에 비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결과 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피로였다. 피로감이 높은 경우 삶의 질 중 신체적기능은 3.4배, 정서적기능 3.5배 더 낮았다. 또한 불안감이 높은 환자는 정서적인 삶의 질이 5.4배 낮았다. 특이하게도 우울은 전혀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연구팀의 이전 연구에서는 삶의 질 차이는 치료 후 생존과도 연관 있다고 전했다. 즉 ▲신체기능(2.4배) ▲호흡곤란(1.6배) ▲불안(2.1배) ▲위기극복역량 저하(2.4배) 등으로 삶의 질이 떨어진 환자는 사망확률이 높았다.

윤영호 교수는 "치료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가서도 건강한 삶을 살아가기 위해서는 폐암 생존자의 피로와 불안을 효과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진료와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우선적으로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정신종약학 분야 최고의 국제 학술지인 '국제정신종양학회(Psycho-Oncology)' 최근호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