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대병원, 로봇 근치적 방광적출술 성공

비뇨기암 수술 중에서도 난이도 가장 높은 수술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8-03-05 15:38

을지대학교병원이 중부권 최초로 로봇을 이용한 근치적 방광적출술에 성공했다.
 
을지대학교병원(원장 홍인표) 비뇨의학과 박진성 교수팀(사진)은 근침윤성 방광암인 70대 남성에 대해 방광 및 전립선 전체를 적출하고 새로운 방광을 조성하는 근치적 방광적출술 및 요로재건술을 로봇수술로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근침윤성 방광암은 암세포가 방광의 점막을 뚫고 근육층까지 진행된 것으로, 치료를 위한 근치적 방광적출술은 수술시간만 8~10시간 소요되는 대수술로 비뇨기암 수술 중에서도 난이도가 가장 높은 수술로 알려져 있다.

박진성 교수는 "근치적 방광적출술의 경우 방광 및 전립선과 함께 골반 내 림프절까지 적출해야 하므로 세밀하고 정교한 술기를 요하지만, 로봇수술을 통해 수술 후 통증 및 장마비 등의 합병증이 적어 방광암 환자분들께 이득이 많다"며 "앞으로도 환자분들께 도움이 되고 안전한 술기를 적용하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부권 최초로 수술로봇 다빈치를 도입한 을지대학교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지난해 최신 모델로 교체 도입했으며, 특히 비뇨기로봇수술센터의 경우 로봇수술 200례를 돌파, 명실공히 중부권을 선도하는 로봇수술센터로 자리 잡았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