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사내 어린이집 개원…제약업계 최대 규모

임직원 육아 부담 감소로 일과 가정의 균형 실현…`GC 차일드케어 센터` 설치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8-03-06 13:23

GC녹십자는 경기도 용인시 목암타운(GC녹십자 및 계열사들 본사가 위치한 캠퍼스)에 사내 보육시설 `GC 차일드케어 센터`(Childcare Center)를 개원했다고 6일 밝혔다.
 
치우칠 수 있는 일과 가정생활에 모두 충실할 수 있는 환경 만들기에 회사가 앞장서겠다는 취지다.
 
`GC 차일드케어 센터`는 대지면적 2,943㎡(890평)에 지상 2층 독채 건물로 지어졌고, 총 정원은 79명으로 제약업계 최대 규모로 운영된다. 교사 1명당 담당 영유아 비율을 낮추기 위해 총 11명의 교사를 배치했다.
 

센터 내에는 단체 활동을 위한 강당과 특별활동실, 식당, 학부모 대기공간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고, 교사들의 근무 환경을 고려해서 사무공간 외 별도의 휴게공간도 마련됐다. 또한, 건물밖에는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잔디밭과 놀이터가 조성됐다. 센터 운영시간은 직원들의 출퇴근 시간을 고려해 오전 7시반부터 오후 7시반까지다.
 
이와 함께, 아동중심 교육철학을 갖춘 위탁운영 전문기관을 통해 아동의 자발적인 선택과 주도적 활동에 중점을 둔 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GC 차일드케어 센터`에 두 자녀를 모두 맡기는 배미라 GC녹십자 과장은 "맞벌이를 하는 워킹맘으로서 근무시간에 온전히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일상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회사 구성원이 행복해지는 것이 모든 고객을 비롯한 이해관계자의 행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의 시작"이라며 "직원들이 일과 가정에 균형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의 도입과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직원이 행복한 회사 만들기에 힘쓰고 있다. 문서작성부터 보고, 결재까지 업무 진행을 최대한 간결하고 효율적으로 바꾸는 `스마트워크` 캠페인이나 `자율복장 데이`, `패밀리 데이` 등 더욱 유연하고 소통하는 조직 만들기를 위한 제도들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설명 : 지난 5일 경기도 용인시 목암타운에서 열린 `GC 차일드케어 센터(Childcare Center)` 개원식에서 허일섭 GC회장(오른쪽에서 여섯 번째)과 임직원들이 테이프 커팅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