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유방암 환우회 '미술 작품 전시회' 개최

직접 만든 방향제 판매 수익금 저소득층 환우 치료비에 보태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8-03-07 09:59
유방암을 이겨낸 환자들이 힘든 투병 생활 중 그린 그림과 시화가 많은 환우들에게 희망을 전해주고 있다.
 
명지병원 유방갑상선센터(센터장 신혁재)는 유방암 환우들이 암을 치료하면서 겪는 아픔과 외로움을 한 폭의 그림과 시 한 수에 담은 미술 7일부터 오는 9일까지 병원 로비 희망의 벽 앞에서 전시한다.
 
명지병원 유방암 환우회 ‘명유회’의 가 주관하는 ‘미술 작품 전시회’는 한국유방건강재단에서 개최한 '2017 핑크리본 유쾌한 공모전'에 선정돼 사업비를 지원받아 이번 전시회를 기획, 추진하는 것이다.
 
작품들의 공통적인 주제는 '유방암'으로, 전시된 유방암 환우들의 작품은 그림, 시화 등 모두 25점으로, 저마다의 사연이 담긴 그림과 시화 작품 속에서 희망의 메시지를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명유회는 회원들이 직접 만든 석고 방향제를 전시장에서 판매하여 수익금 전액을 명지병원 사랑나눔기금에 기부, 경제사정이 어려운 유방암 환우들의 치료비에 보탤 예정이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