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 몽골인, 공단일산병원 나눔의료로 새생명 찾아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03-07 15:4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병원장 강중구)이 국내 방문 중 급성 심근경색으로 사망위기에 처한 몽골인에게 응급 수술과 의료비 지원에 나서며 국제 나눔 의료를 실천했다.
 
일산병원 심장혈관센터는 심장마비에 처해있는 몽골인 바뜨이르뜬(61,남)씨에게 응급심장혈관중재시술을 시행해 환자를 살려내는 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8일 홀로 한국을 찾아 숙소에서 갑작스런 흉통과 호흡곤란 등의 증상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바뜨이르뜬씨는 숙소 주인에 의해 발견돼 응급차량을 타고 일산병원에 이송됐다.
 
병원 내원 시 바뜨이르뜬씨는 심장정지 후 심폐소생술로 순환이 회복된 상태였으며, 심근경색증으로 이미 심장기능이 많이 떨어져 무엇보다 빠른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기관삽관하 인공호흡치료를 시작으로 관상동맥 중재술 및 스텐트 삽입술을 통해 막힌 혈관을 뚫어내는 데 성공했다.
 
바뜨이르뜬씨를 시술한 심장혈관센터 신상훈 교수는 "심장혈관이 막혀 급사에 이를 수 있는 상황이었고, 혈전으로 관상동맥이 완전히 막혀있는 급성심근경색이었다"며 "다행히도 빠른 이송과 신속한 처치를 통해 환자의 귀중한 생명을 되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치료는 무사히 마쳤으나, 바뜨이르뜬씨는 몽골에서 생활수급대상자로 생활한 만큼 경제적 어려움이 있어 고액의 치료비를 낼 수 없었다.
 
이에 안타까움을 느낀 일산병원은 공공의료사업팀을 통해 원내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하고 있는 원내사회후원금으로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희망의 친구들’이라는 의료공제회 가입 신청을 진행해 환자가 고액의 치료비부담을 더는 데 도움을 줬으며, 몽골 대사관과 연계해 빠른 치료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했다.
 
바뜨이르뜬씨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의 도움으로 새 생명을 얻게 되어 매우 감사하다"며 "특히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비에 대한 부담이 컸는데 외국인임에도 불구하고 다방면으로 도움의 손길을 찾아주고 지원해준 일산병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성공적으로 시술을 마친 바뜨이르뜬씨는 건강을 되찾고 오늘(7일) 퇴원했으며 일산병원의 도움을 받아 건강한 모습으로 무사히 귀국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