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나노 실험실 기술활용 일자리 4,200개 만든다

기술이전 중심 현행 탈피‥2022년까지 일자리 창출로 R&R재정립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8-03-10 06:05

정부가 2022년까지 바이오·나노 분야 실험실의 기술을 활용, 발전시켜 4,200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바이오·나노 기술 기반의 실험실 창업을 집중해 국민이 체감하는 고급일자리를 만드는 지원체계를 수립하고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일자리진흥원을 통해 추진되는 이번 일자리 창출 목표는 한국연구재단의 바이오·나노분야 연구성과를 기반으로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간다.
 
연구재단에서 관리하고 있는 R&D과제 중 기술이전과 창업에 적합한 과제를 선별하고, 선별된 과제의 20~30%에 대해 창업 등이 가능한 시점을 설정한 후 각각 필요한 프로그램을 과제중심으로 제공한다.
 
매월 일자리 창출현황 점검을 통해 목표 달성여부를 확인하고, 지원체계를 수정 보완하는 식이다.
 

특히 업무프로세스를 일자리창출효과가 크고 성공시 대형성과 창출이 기대되는 바이오·나노분야 연구성과를 집중 지원하는 체계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기존에는 기술분야에 대한 고려 없이 기술컨설팅, 추가 R&D 등 동일한 프로세스로 지원을 해왔으나, 바이오·나노분야의 특성을 분석하여 해당분야의 바틀넥을 해소하는데 집중 지원한다.
 
바이오분야는 식약처의 인허가가 기술이전, 창업에 필수적인 요소로서, CRO(임상시험수탁기관)를 통한 인허가 컨설팅과 인허가에 필요한 안전성, 독성시험 지원을 위해 첨단의료복합재단간 검증 패스트트랙을 운영한다.
 
또한, 바이오협회, 신약개발연구조합 등 회원사 중심으로 찾아가는 설명회를 개최하고, 연구중심병원의 임상의(MD)의 경험을 바탕으로 신약, 의료기기 등의 창업 아이템을 발굴·지원을 병행할 예정이다.
 
나노분야의 경우 실제 제품생산에 적용하기 위한 기술의 신뢰성 확보가 핵심적인 요소로서, 연구개발서비스기업과 나노팹센터를 활용하여 연구실단위에서 수행하기 어려운 사전 공정설계 및 기술검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원소재-중간재-최종제품으로 이어지는 사업특성을 고려하여 단계별로 제품이 연계된 사업모델을 기획하고, 최종제품 중심으로 수요기업을 발굴도 추진한다.
 
바이오·나노분야 대표적 기관인 생명연, 재료연과 MOU 체결을 통해 이들 기관 연구성과는 전담 지원도 병행하는 체계도 마련한다.
 
생명연, 재료연의 진행중인 연구 중 연구와 사업화 병행이 필요하다고 연구자가 희망한 경우 일자리진흥원은 R&D단계에서 사업화까지 연구자가 원하는 사업모델, 특허전략, 인허가컨설팅 등의 서비스를 맞춤 제공한다.
 
이러한 지원을 통해 실험실내 기술과 연구인력이 함께 기업으로 이전하거나, 기술창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이창윤 연구성과정책관은 "변화하는 상황에 맞추어 기관의 역할과 책임을 지속적으로 고민해야한다"면서,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며, 과기정통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