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장단 "정기총회 파행된다면 조찬휘 회장 책임"

공식 입장 통해 강조… "문재빈 의장 자격 박탈? 법적 검증 필요해 유보돼야"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8-03-12 06:03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가 문재빈 총회의장에 대한 대의원 상실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던 총회의장단이 자격 박탈이 유보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한 총회의장단은 총회 장소 결정 논란을 비롯해 총회의장직 박탈 통보가 이어지며 발생하게 되는 총회 파행에 대해 모든 책임이 조찬휘 회장에게 있다고 경고했다.
 
총회의장단(의장 문재빈, 부의장 이호우·양명모)은 12일 회원 담회문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 대한약사회 총회의장단, 왼쪽부터 양명모 부의장, 문재빈 총회의장, 이호우 부의장
 
의장단은 담화문에서 "조찬휘 집행부의 회무 정상화를 촉구하며 대한약사회의 역사와 정통성을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의장단은 먼저 "윤리위원회가 문재빈 총회의장의 대의원 자격 박탈과 총회의장직 박탈을 통보한 것은 약사회의 정관과 규정을 자의적으로 해석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결정은 논란의 요소가 많으므로 적법성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거쳐 결정되어야할 사안으로 판단된다"며 "법적 시비가 가려질 때까지 유보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다"고 전했다.
 
또한 의장단은 총회의장 권한 대행 선정 요청과 관련 "총회의장의 대의원 자격과 의장 자격에 대한 상식적, 법률적 시비 요소가 존재하므로 부득이하게 집행부의 요청에 응할 수 없다"며 "만약 필요시에는 총회에서 논의해 대의원의 결정에 따르면 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결국 총회 개최에 있어 문재빈 총회의장을 중심으로 한 의장단이 총회 진행에 나서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의장단은 논란이 됐던 총회 개최지에 대해서도 조찬휘 회장이 일방통행식으로 대전을 결정해 강행하려했던 부분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했다.
 
의장단은 "이미 4차례의 공문을 통해 집행부에게 3월 20일, 대한약사회관 개최 결정을 통보했다"며 "집행부의 대전 개최 주장은 장소를 이전할 만한 특별한 사유가 없다고 판단하므로 2018 정기 대의원총회는 대한약사회관 강당에서 개최한다는 총회의장단의 기존 결정은 변함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장단은 조찬휘 회장에게 총회 개최와 관련된 회무 논란을 멈추고 총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의장단은 대한약사회 기관지 약사공론을 통해 총회 공고 게재를 요청했지만 게재 불가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의장단은 "총회의장단은 더 이상 총회 개최지 문제로 논란을 키울 수 없다는 판단으로 정관 제22조 및 제45조에 의거해 대한약사회 기관지인 '약사공론'에 총회 공고 게재를 요청했으나, 대한약사회장 직인이 없고 회장과 공동명의가 아니라는 해괴한 이유로 게재가 불가하다는 통보를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의장단은 "의장단은 회원의 회비로 운영되는 약사회가 이제 더 이상 회원을 실망시켜서는 안된다는 큰 부담을 안고 있다"며 "정기총회가 순조롭게 개최되어 시급하고 중대한 현안에 대한 건전한 토론을 통해 회원의 뜻을 하나로 모아 대내외의 중요 현안에 대해 발 빠르게 대처해 나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의장단은 "조찬휘 회장은 더 이상 소모적인 개최지 논쟁을 중단하고 의장단이 정관에 따라 결정한 총회 일정과 장소를 시급히 공고할 것을 요구하며 총회 개최 준비에 만전을 기해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의장단은 "만약 총회 개최가 파행으로 간다면 모든 책임은 조찬휘 회장에게 있다는 점을 밝혀둔다"며 "대한약사회 회무는 어느 회장 한사람의 독단에 흔들려서는 결코 안 되며, 어떠한 어려움에도 대한약사회 정관과 규정에 따른 적합한 회무의 역사를 길이 이어 나가고, 대한약사회의 정통성을 지켜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최근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는 문재빈 총회의장의 의장직 및 대의원 자격 상실로 부의장이 대의원총회 업무를 대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부의장들이 포함된 총회의장단이 공식 입장을 통해 법적 시비가 가려질 때까지 총회의장 박탈 결정을 유보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으면서 논란을 예고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