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서울시약, 파행으로 몰아가려는 것 유감"

상임위원장 명의 성명서 발표… "잘못 인정하고 자중하라" 경고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8-03-12 14:03
대한약사회가 서울시약사회를 향해 쓴소리를 던졌다. 윤리위원회로부터 징계를 받아 자숙해야 함에도 임원들을 동원해 약사회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약사회는 상임위원장 일동 명의로 1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약사회 혼돈을 원하는 자가 누구냐"고 강조했다.
 
약사회는 "현재 우리는 편의점 상비약 품목확대 등 약사직능을 훼손하려는 지속적인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 위기의 상황에서도 약사회를 파행으로 몰고 가려는 서울시약사회의 도가 지나친 행동은 심히 유감스러운 상황에까지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또 약사회는 "약사직능을 지키기 위한 지도부의 고단한 하루하루는 차치하더라도 힘을 한 곳으로 몰아 대응해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작금의 혼란스러운 약사회의 목소리를 어느 누가 들어 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약사회는 "지금까지 자체 규율과 원칙을 기반으로 서로 소통하면서 전통을 지켜왔지만 자기 스스로의 잘못을 마치 회원을 위한 대의인양 둔갑시키려는 술책은 그동안 약사회가 추구해온 전통을 심하게 훼손할 뿐만 아니라 자승자박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약사회는 "지난 선거에서 후보매수를 하여 당선되었다면 스스로 반성하고 겸허하게 자숙해야 함이 마땅함에도 지부 임원들까지 동원하여 존중되어야 할 약사회 절차를 무시하고 약사회를 혼란에 빠뜨리려는 의도기 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약사회는 "혹여나 약사회 혼란이 목적이 아니라면 지금이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약사회  정관과 규정에 따른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된 처분을 수용하고 자중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서울시약사회 상임이사들은 9일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을 항의 방문하며 대의원 상실 결정에 대해 반박한 바 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