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재단, 의료 스타트업 2년간 최대 1억원 지원

대구 의료분야 연구자 창업 육성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8-03-13 01:33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하 첨복재단)은 대구지역 내 의료분야 창업 생태계 조성과 의료기반기술의 아이디어를 보유한 연구자의 기술사업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시작한 `대구 의료분야 연구자 창업 지원사업(Medi-Start up Program)`을 전년에 이어 올해에도 운영한다.
 
이번 신규과제 공모는 3월 12일부터 30일까지 진행하며, 전년과 동일하게 최대 5,000만원까지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고, 과제 종료 후 우수과제로 선정되면 차년도에 추가로 최대 5,000만원을 더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 주요지원내용은 ▲기술사업화 전문가 POOL을 활용한 연구자에 대한 사업화 멘토링 서비스 제공 ▲연구자 창업 아이디어 사업화에 필요한 초기 연구자금 제공 ▲첨복재단의 인프라 활용 지원 등이며, 이를 통해 특허 등 연구 성과를 도출하고 창업 기업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첨복재단은 작년 말 5개 과제의 창업지원을 처음 시작한 이래로 현재 연구책임자들의 활발한 연구활동과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지원자의 연구 단계에 맞는 창업지원 전략을 바탕으로 한 기술 및 경영 전문가의 정기 및 상시 컨설팅, 의료분야특화 창업교육, 정기적인 네트워킹을  지원하며 첨복단지의 우수한 인프라를 연계하여 시제품 제작 및 동물실험도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다.
 
송규호 첨복재단 이사장 대행은 "대구는 우수한 의료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다각적인 의료분야 창업지원을 위한 기능이 부족한 실정"이라면서 "앞으로 정부 및 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재단 차원에서의 창업 지원 기능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사업 시행 초기임에도 의료분야 창업의 가능성을 보이는 연구책임자가 있어 매우 고무적"이라며 "대구 의료분야 연구자 창업지원 사업을 대구를 넘어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창업지원 사업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