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31일 분회장·임원 워크숍… 정책현안 논의

제4차 상임이사회서 결정… 공중보건약사제도 도입위한 연구 진행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8-03-13 08:42
대한약사회(회장 조찬휘)는 12일 오후 제4차 상임이사회를 개최하고 공중보건약사 제도 도입을 위한 비용편익 분석 연구를 진행키로 의결했다.
 
또한 2019년도 요양급여비용 계약을 위한 유형별 수가협상 준비의 일환으로 약국 환산지수 연구를 진행하는 등 회원들을 위한 현안 관련 연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공중보건약사 제도의 도입은 약학대학 6년제 시행 및 군병원의 무자격자 의약품 조제 등의 문제로 인한 약사인력 확충 필요성 제기에 따라 추진됐다.
 
특히 사회적 문제를 유발하는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대안으로서 휴일․심야시간대 소비자의 의약품 구입 불편 해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회의에서는 오는 3월 31일부터 4월 1일까지 대전 유성호텔에서 전국 분회장 및 관련 임원 워크숍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시도지부장 및 분회장, 시도지부 정책·약국·한약 담당 임원 등이 참석 대상으로 성분명 처방, 편의점 판매약 품목 조정, 한약사 일반약 판매 등 정책현안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아울러 회의에서는 △제39차 전국여약사대회 개최 건 △제4회 대한민국 약사 학술제 개최 및 준비위원회 구성에 관한 건 등을 심의하고 원안대로 의결하는 한편, △대한약사회장 및 지부장 선거관리 개선을 위한 공청회 개최 결과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조찬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내외적으로 소란스러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어떠한 상황에서도 단결하여 보다 나은 약사직능의 미래를 위한 회무에 집중하자"고 전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