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바이오유럽서 신약 비즈니스 미팅 진행"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대 및 자체개발 신약 라이센스 아웃 목표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8-03-13 17:26
부광약품은 12~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바이오유럽 스프링'에 참석, 당뇨병 치료제 MLR-1023과 파킨슨병 운동장애 LID 치료제 JM-010의 라이센싱 아웃과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를 위해 40여개사와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특히 이번 바이오유럽에는 부광약품의 자회사인 덴마크 CNS(중추신경계) 전문 바이오벤처 '콘테라 파마'의 CEO이자 JM-010 개발자인 Dr. John Hansen이 부광약품 해외사업팀과 함께 참석해 공동으로 개발중인 'JM-010'의 비즈니스 미팅을 보다 활발히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JM-010은 파킨슨 환자가 레보도파를 장기 복용했을 때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운동장애를 치료하는 신약 후보물질로 2016년 1월 한국 식약처에서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고, 전기 2상을 좋은 결과로 완료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글로벌 후기 2상 임상시험을 준비 중에 있다. 
 
부광약품은 신약개발이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이라는 것을 일찌감치 인지하고 세계에서 4번째로 만성B형 간염치료제인 레보비르(클레부딘)를 개발한 회사이며, 효율적인 R&D 개발전략을 수립해 현재 후기임상 단계의 신약을 3개나 보유하고 있는 신약 개발 리딩 제약사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번 바이오유럽에서 활발한 비즈니스 미팅으로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대와 더불어 개발 신약의 기술이전 가능성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송연주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