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만성 중증 손습진 치료제 '알리톡' 직접 판매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8-09-10 09:21
GSK는 2018년 9월부터 자사의 만성 손습진 치료제 '알리톡' 10mg 및 30mg(각 30정)의 국내 품목 허가권자로서 직접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알리톡(성분명: Alitretinoin)은 최소 4주간의 강력한 국소 스테로이드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는 성인의 재발성 만성 중증 손습진 치료제이다.
 
중증 만성 손습진은 환자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 환자들은 우울감이나 불안증을 경험하기도 하고, 통증과 가려움으로 인해 수면부족을 겪는다. 뿐만 아니라, 전염될 것이라는 의심을 받고, 병가를 내거나 직업에서 배제되는 등 사회적, 직업적인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알리톡은 유일한 경구용 만성 손습진 치료제로 국내에서는 2013년 4월 시판 허가를 받았고, 2015년 11월 보험급여를 승인 받았다. 2015년 유럽접촉피부염학회 (ESCD) 가이드라인(2015년 최신 개정)에서 강력한 국소 스테로이드 치료제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들에게 유일하게 2차 치료제로 권고되는 약제이다.
 
알리톡은 3상 임상시험에서 우수한 습진 개선 효과와 내약성을 보였다. 알리톡 복용 후 48%의 환자가 손이 깨끗해지거나, 거의 깨끗해지는 치료 목표에 도달했으며, 최대 75%의 환자들이 증상이나 징후의 감소를 경험했다. 알리톡 복용 후 6개월 간 재발이 없었던 환자는 66%에 달했다.
 
알리톡은 하루 1회 경구 투여한다.
 
GSK는 피부과 영역에서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자사 의약품에 대한 정보제공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그동안 알리톡의 국내 판매를 담당해 온 국내사와 협력을 이어가는 한편, 올해 9월부터 GSK가 직접 판매를 시작해 현재 GSK 포트폴리오와 시너지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알리톡 브랜드 매니저 홍지선 차장은 "GSK가 유일한 경구용 만성 손습진 치료제인 알리톡의 품목 허가권자로서 직접 판매를 하게 돼 기쁘다"며 "중증 만성 손습진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유용한 치료옵션으로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