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의료계 대리수술 경악‥CCTV 설치 촉구"

정형외과 의료기기 영업사원 대리수술 논란에 한의계 비판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8-09-13 12:29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13일 최근 정형외과 의사가 의료기기 영업사원에게 대리수술을 시켜 환자가 뇌사상태에 빠진 사건에 대해 의료계를 비판하며, 수술실 CCTV 설치를 촉구했다.

한의협은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대리수술은 양방의료계 내부에서도 근절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는 중차대한 범죄이다"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앞서 지난 2014년 성형외과의 대리수술 문제가 이슈가 되면서, 대한성형외과의사회가 일부 성형외과에서 대리수술이 일어나고 있다는 양심선언과 함께 올바른 의료환경 조성에 사회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자성의 목소리가 무색하게도 여전히 대리수술이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수술실 안전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의협은 "대리수술의 폐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마련을 끊임없이 촉구하고, 그에 대한 해결책으로 '수술실 내 CCTV 설치'를 주장한다"고 전했다.

지난 19대 국회에서 한 차례 '수술실 내 CCTV 설치 의무화 법안' 발의됐다가 의료계의 반발로 자동폐기 되버린 사실을 지적하며, "이제 이 문제를 다시 공론화 하여 진행해야 할 시점이 도래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10일, 한국환자단체연합회와 소비자시민모임, 한국소비자연맹, C&I소비자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이 환자안전을 위협하는 대리수술 근절을 위하여 수술실 내 CCTV 설치와 의사면허 제한, 의사실명 공개 등을 요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한의협은 "의사협회가 수술실 내 CCTV 설치에 앞서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사회적 논의'는 이미 지난 국민의 법안 발의와 수 많은 환자단체들의 목소리를 통해 충분히 확인됐다"며, "수술실 내 CCTV 설치에 대한 의사협회의 보다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한다"고 발혔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무법병원
    떳떳하면 달어 새키들아
    2018-09-13 16:30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