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콘, 세계적 권위자 비만·당뇨병 관리 방한 논의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09-14 14:27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에티콘(ETHICON) 사업부가 비만과 당뇨병 관리 컨퍼런스(Masterclass – Collaborating in the Management of Obesity & Diabetes)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오는 11월부터 건강보험 적용 예정인 고도비만 수술과 관련해 비만의 치료 방법과 치료 효과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컨퍼런스에는 비만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리 카플란(Lee Kaplan) 미국 메사추세츠 종합병원(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 비만∙대사∙영양 연구소장, 무파잘 라크다왈라 (Muffazal Lakdawala) 세계비만대사외과학회 산하 아시아태평양 연맹회의(IFSO-APC) 의장, 데이비드 커밍스 (David Cummings) 미국 워싱턴 대학교(University of Washington) 의과대학 대사∙내분비∙영양학과 교수, 황치근 대만 중국의과대학병원 인체과학∙대사장애 국제의료센터장이 참여했다.
 
또한 국내에서 비만대사수술을 시행하는 전문의 30여명이 참석해 비만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카플란 박사가 '비만의 과학적 이해와 치료 효과'에 대한 발표로 컨퍼런스를 시작했다. 카플란 박사는 "비만은 생체 조절기능이 손상돼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에 질병으로 봐야 한다"면서 "비만대사수술은 생리적인 변화를 일으켜 환자가 효과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게 한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커밍스 교수는 '비만에 대한 연구 결과와 가이드라인'에 대해 설명하면서 비만 치료의 효과와 중요성을 강조했다.
커밍스 교수의 연구는 2형 당뇨병을 앓고 있는 동양인 비만 환자를 대상으로 처음 진행된 것으로, 비만대사수술이 혈당을 낮추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크다왈라 의장은 '과체중에 따른 당뇨병 치료 방법과 대사수술의 역할'에 대해, 황 센터장은 '비만 대사 수술 마스터'를 주제로 발표하고 다학적 팀 접근을 통한 환자 치료 결과 향상에 대해 설명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