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저출산으로 분만실 폐쇄..서울도 예외 아니다

최근 5년간 서울시내 분만실 5곳 중 1곳 문 닫아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09-17 11:40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극심한 저출산으로 인한 분만실 폐쇄 현상이 서울에서도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은 1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출한 최근 5년간 지역별 분만심사 현황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최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 전국 706곳의 의료기관에서 분만이 가능했으나, 5년 후인 2017년에는 528곳으로 17.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곳 중 1곳이 문을 닫은 것이다.
 
분만 건수도 같은 기간 42만 7,888건에서 35만 8,285건으로 16.3% 감소했다.
 
또한 분만 기관수가 가장 많은 경기도도 전국 분만기관수의 평균 감소율 보다 높은 18.2%가 감소했다. 5년간 서울은 26곳, 경기는 30곳이 문을 닫아 전국 문간기관수 감소(124건)의 45%를 차지했다.
 
지역별로 출산 가능한 의료기관이 가장 큰 비율로 감소한 곳은 광주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 광주는 24개 의료기관에서 분만이 가능했으나 작년에는 12곳으로 절반으로 감소했다.
 
광주의 분만건수 감소율은 17.1%로 전국 16.3% 감소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유독 분만가능한 병원이 크게 감소한 것이다.
 
반면 대전과 대구의 분만건수는 각각 16.2%, 14.8% 감소했으나, 두 도시의 분만시설은 각각 한곳씩만 문을 닫았다.
 
세종시는 분만시설은 2곳밖에 없었으나 분만건수는 2013년 108건에서 지난해 945건으로 8배 이상 증가했다.
 
한편 현재 보건복지부는 분만취약지 36곳을 지정해 예산을 지원하고 있으나 올해 지원예산액은 70억원에 그쳤다.
 
정부가 편성한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1억 2,500만원이 줄어, 69억이 편성됐고, 신규 분만 산부인과 설치 1곳과 운영비 지원 40곳으로 총 41곳에 지원금을 주고 있다.
 
최도자 의원은 "정부가 거북이 걸음으로 분만실을 지원하는 사이, 토끼보다 빠른 속도로 분만실이 사라지고 있다"면서 "전국이 분만취약지로 변화되기 전에 출산 의료인프라 지원을 위한 정부의 전향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