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최저임금 등 애로사항 논의

정기 이사회 개최, 상반기 사업 진행 경과 논의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09-20 17:18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은 최근 2018년도 정기 이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는 전차 이사회에서 논의되었던 사안에 대한 점검 및 진행상황 보고, 상반기 중점 추진한 사업 경과 보고가 진행됐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보고사항 외에 최저임금제, 포괄수가제 및 예비급여, 공급내역보고 관련 사항이 논의됐다.
 
이사회에 참석한 A 이사는 "의료기기 산업 전반적으로 최저임금 인상이 기업들의 첫 번째 어려움인 것은 분명하다"며 "인건비 상승 및 물가인상으로 인해 제조원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지만, 보험수가에 반영이 되지 않고 있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입제품의 환율연동제와 같이 원가상승분이 보험수가에 반영이 될 수 있는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 이사는 "최근 정부가 급여화를 통해서 모든 의료기기의 가격을 통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흐름을 거스를 수 없다면 효율을 높이기 위해 공급내역보고, 간납업체 문제 등에 대한 문제를 풀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합은 이날 이사들의 의견을 모아 하반기 사업에 적극 반영해 나가고, 다음 이사회에서 추진 현황을 보고하기로 했다.
 
조합 이재화 이사장은 "조합은 최저임금제, 공급내역보고, 간납업체 문제 등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대응을 하고 있다"며 "관련 부처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전달하는 한편 관련 단체들과의 협의를 통해 긍정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