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한국, 소아암환우·가족과 힐링여행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10-23 10:54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소아암 아동·청소년 대상 사진예술 교육 프로그램인 '아이엠 카메라(I am Camera)' 일환으로 10월 20일부터 2박 3일간 희망여행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희망여행 프로젝트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 진행된 것으로 올해는 올림푸스한국과 인천문화재단(대표이사 최진용)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직무대행 최창주)가 후원해 '문화도시 탐방'을 테마로 시행됐다.
 
앞서 병원에서 아이엠 카메라 수업을 수강한 소아암 아동·청소년들에게 가족과 함께 하는 출사 여행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가족 간의 유대를 강화하고 일상에서 벗어나 정서적으로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이번 여행에는 작년부터 올해까지 경기∙인천 지역 4개 병원(국립암센터,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천대길병원, 인하대병원)에서 카메라 사용법 및 사진 교육을 받은 환우 16명을 비롯해 환우의 가족, 올림푸스한국 임직원 자원봉사자 등 총 90여명이 함께 했다.
 
환우들은 여행 기간 동안 사진작가, 미술작가, 문화기획자 등으로 구성된 7명의 예술가와 함께 도시를 탐방하며 예술적 상상력을 깨우고 이를 사진과 오브제 등으로 표현해 아트워크를 완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가족사진 촬영, 상장 수여, 부모 대상 상담 등 환우뿐 아니라 가족 구성원 모두를 위한 정서적 지원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됐다. 한편, 이번 희망여행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환우들의 작품들은 오는 12월 17일부터 30일까지 인천 복합문화공간 트라이보울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올림푸스한국 박래진 CSR&컴플라이언스본부장은 "의료 트레이닝 센터(KTEC)를 개관하며 인연을 맺은 인천을 무대로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돼 그 의미가 더욱 크다"면서 "이번 여행이 환우들에게 예술적 창의성을 키우고 건강한 세상을 꿈꾸는 긍정적 계기가 됐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기업의 정체성과 문화∙예술을 결합해 더 많은 사람과 소통하는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