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한의과 진료실' 문열어

한의약 활용한 치료 및 건강관리로 국가대표 선수들 체력증진과 부상회복 기대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8-10-25 14:03

대한민국 스포츠의 산실인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한의과 진료실이 공식 개설됐다.

사진(2).jpg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와 대한체육회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촌장 이재근)은 25일 오전 11시, 선수촌 메디컬센터 1층에서 한의계와 체육계 인사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의과 진료실 개소식을 가졌다.


이 날 개소식에서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의과 진료실은 스포츠 분야, 특히 근골격계 질환에 있어서 한의사가 최고라는 것을 다시 한번 입증해 줄 것이며, 많은 선수들이 한의약을 통해 체력과 경기력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언급하고 "대한한의사협회는 앞으로도 국가대표 선수들의 건강을 위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근 선수촌장은 "지금까지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가장 열악했던 것이 한의진료였다"고 설명하고 "이러한 차원에서 선수촌의 숙원사업인 한의진료를 실현할 한의과 진료실의 개소는 큰 의미가 있으며, 국가대표 선수들의 부상방지와 체력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개소식에 앞서 대한한의사협회와 대한체육회는 지난 6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한의과 진료실을 개설·운영한다는 내용의 '국가대표 운동선수 건강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업무협약을 통하여 대한한의사협회는 국가대표 선수들 및 임직원들에게 침과 뜸, 부항 등 각종 한의진료 제공과 올바른 한약복용 및 한의치료에 대한 지도·관리를 시행하며, 대한체육회는 한의과 진료실 개설을 위한 공간과 제반환경을 지원키로 협의했다.


이 같은 협의에 따라 지난 8월, 대한한의사협회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내 한의과 진료실 설치를 마치고 스포츠한의학 분야 전문 한의사(스포츠한의학회 장세인 부회장, 박지훈 의무이사)로 구성된 의료진을 투입해 진료를 진행해왔으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과 아시안 패러게임(장애인 아시안 게임) 등 국제적 스포츠행사를 마치고 마침내 공식적인 한의과 진료실 개소식 행사를 갖게 된 것이다. 


8월부터 10월 현재까지 한의과 진료실에는 근골격계 부상이 잦은 투기와 구기를 비롯한 다양한 종목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내원해 침과 추나, 부항 등의 치료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한의약은 침과 추나, 부항과 뜸, 테이핑 치료와 한의물리치료 등을 통하여 훈련 및 경기 중 흔히 발생하는 근육과 인대, 관절 등의 손상과 통증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치료하는데 탁월하며,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하고 체력을 강화하는데 특화되어 있다"고 설명하고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한의과 진료실 개소는 스포츠 분야에서 한의약의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향후 국가대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한의약이 늘 곁에서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