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한의협-간협, 만성질환관리사업 참여확대 촉구

의료계 중심으로 편중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사업'에 반발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8-10-29 11:15

대한치과의사협회와 대한한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사업'에 치과계와 한의계, 간호계의 참여 확대를 강력히 촉구했다.


29일 3개 단체는 현재 정부에서 진행중인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사업'이 의료계 중심으로 지나치게 편중되면서, 국민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정부는 해당 시범사업을 진행할 추진단과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으나, 의료단체 중 대한의사협회만이 참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든 단체는 "만성질환관리사업의 성패는 다양한 보건의료 직역의 참여와 지역사회 자원의 활용을 통하여 일차의료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의사 중심으로는 이 같은 시스템을 구축·운영하는데 근본적인 한계가 있고 포괄적인 만성질환 관리도 이뤄지기 어려우며, 이 같은 사실은 정부가 의사 중심으로 최근 수 년간 진행했던 당뇨와 고혈압 등록관리 사업이 보건의료계 안팎에서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음으로써 명확히 드러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사업'의 궁극적인 목표가 급속한 고령화와 만성질환 증가로 사회, 경제적 부담이 증가하는 것을 방지하고, 거시적으로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실현하여 선진 복지국가로 나아가기 위함인 만큼, 해당 사업에 참여하는 의료공급자를 보다 다양하게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 3개 단체는 성명을 통해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위원회'에 다양한 직군의 참여를 보장하고 논의구조를 즉각 개편할 것 ▲의사 중심의 시범사업에 타 보건의료인 참여하는 다양한 모델 검토할 것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사업'에 치과의사와 한의사, 간호사의 참여 확대를 보장할 것을 요청했다.


3개 단체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사업'이 성공적으로 연착할 수 있도록 이미 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음을 밝히며, 국민의 편에 서서 우리의 합리적이고 타당한 주장이 관철되는 그 날까지 강력히 투쟁해 나갈 것임을 천명한다"고 전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