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확장용 흡인기 부작용..의사 처방없이 사용 No"

정춘숙 의원 "장시간 사용시 피부변형..전자파 인증만 받은 후속제품 속출"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10-29 21:14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최근 홈쇼핑이나 인터넷 등에서 판매 중인 가슴 확장용 흡인기 의료기기의 과대광고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사진>은 29일 종합국감에서 이 같은 문제를 지적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실태조사를 주문했다.
 
정 의원은 "최근 새로운 유형의 의료기기인 가슴 확장용 의료용 흡인기가 홈쇼핑, 인터넷 등을 통해 무분별하게 광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해당 의료기기는 의사 처방 및 지도 하에 사용하는 2등급(위험도 분류) 의료기기인데, 현재 의사 처방은 커녕 홈쇼핑이나 인터넷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정 의원실에서 의협에 해당 기기에 대해 문의한 결과, '특정 일부 환자에서만 효과가 있는 제품이며, 장기간 사용시 피부변성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아직까지 식약처에는 해당 기기 부작용 신고가 들어오지 않았지만, 소비자원에는 25건이 신고됐고 심지러 장기손상까지 나타난 경우도 있었다.
 
정 의원은 "더욱 문제는 한 번 시장이 커지니깐 후속 주자들이 전자파 인증만 받고 의료기기처럼 과대광고를 하면서 판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셀프 미용 의료기기 등도 전기용품으로 허가받아서 인터넷 등에서 의료기기처럼 판매되고 있다"면서 "해당 기기에 대해 관련 부처와 협의해서 실태조사를 시행하고, 사이드라인 마련 등 해결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식약처 류영진 처장은 "치료목적은 의료기기 허가를 받아야 하나, 단순 기구의 경우 안 받는다"면서 "그 중간에 애매한 '사각지대'가 있다. 이에 대한 과대광고 문제를 조사해서 해결방안을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