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련받는 병원에 만족하나요?" 병원평가 응답률 대폭 증가

전체 응답자 약 5430명…지난해 대비 40% 올라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8-11-02 10:14

전공의가 자신의 수련환경에 대해 직접 평가하는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응답자 수가 지난해 대비 약 40%로 대폭 증가해 눈길을 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와 ㈜동아일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가 지난 9월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시행됐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대략 5430명의 전공의가 참여했다. 지난해 응답자 수 3909명에 비해 약 40% 증가한 수치이다.

 

이번 설문 문항은 △개인정보 △근무환경 △수련환경 △전공의 안전 △환자 안전 등 5개 분야로 세분화한 102개로 이뤄져, 지난해보다 그 개수가 2배 늘었다. 그런데도 응답자 수가 대폭 증가해, 자신의 수련환경 실태를 공개하고 개선하고자 하는 전공의들의 의지가 확인됐다.

 

서연주 이사는 "작년 대비 설문 응답률이 40% 증가했다는 사실이 고무적"이라고 평하며 "전공의법 시행, 수련환경평가 전공의 위원 배정 등 최근 수련환경에 큰 변화가 찾아오면서 현장에서 일하는 전공의들의 관심 또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서 이사는 "바쁜 와중에도 긴 설문에 응해준 개별 전공의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객관적인 분석 및 검증 과정을 거쳐 결과를 낱낱이 공개할 것"이라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는 약 1개월 동안 고려대학교 의학통계학과(책임교수 안형진)의 통계학적 분석 및 검증을 거친 이후, '닥터브릿지.com'과 동아일보에서 발행하는 '주간동아'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전공의]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