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레지던트 모집 중부권 최고 모집률 달성

27명 정원에 26명 지원해 96% 충원..전공의 처우개선, 제2병원 개원 입소문 타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8-12-04 10:38
            ▲ 오는 2020년말 개원예정인 건양대병원 제2병원 조감도

지방 각 대학병원의 전공의 미달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중부권 대학병원에서 최고 모집률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건양대병원은 2019년도 신규 레지던트 모집결과 27명 정원에 26명이 지원해 거의 완전지원에 가까운 96% 충원을 했다.

이번 레지던트 모집에서도 수도권 대형병원을 제외한 대부분의 병원들은 지원미달의 아픔을 곱씹어야 했다. 특히 외과, 흉부외과, 산부인과 등 기피과에서는 원서를 한 장도 확보하지 못한 채 마감하는 경우가 많았다.

대전·충남의 경우 충남대병원은 54명 정원에 42명(78%)이 지원하는데 그쳤으며 을지대병원도 31명 정원에 20명(65%)만 지원했다. 순천향대천안병원은 35명 정원에 24명(69%), 단국대병원은 38명 정원에 32명(84%), 충북대병원은 32명 정원에 20명(63%), 원광대병원은 30명 정원에 20명(67%)이 각각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양대병원은 개원 18년 차로 비교적 신생 대학병원이지만 그동안 전공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던 것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전공의 숙소 환경개선, 행정보조업무 직원 채용, 급여 인상, 각종 처우개선 등 수련과 교육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특히 오는 2020년 말 개원하는 제2병원이 한창 건립중이어서 근무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체계적인 교육프로그램은 물론 전공의를 위한 복지혜택과 자율적인 근무환경 등이 전공의 선배들의 입소문을 통해 좋은 결과를 거둔 것 같다"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전공의]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