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훈 "한약제제 분업 연구, 파트너 제한유형 폐지해야"

"한약사 일반약 판매 방조한 복지부의 약사일원화 논의 우려"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8-12-05 10:49

최광훈 대한약사회장 후보(기호 1번)가 정부의 한약제제 분업실시를 위한 연구용역 발주와 관련 한약제제 분업파트너를 한약사 및 한약조제약사로 제한하는 연구유형은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2622.jpg

최광훈 후보는 5일 "보건복지부는 '한약제제 분업실시를 위한 세부방안 연구'를 입찰 공고했다"며 "한약제제 분업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는 환영하는 바이나, 한약제제 조제 전문가로 '한약사 및 전체 약사' 또는 '한약사 및 한약조제약사'로 유형을 구분하고 있어 정책방향에 따라 한약제제 분업에서 일부 약사가 누락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강조했다.

 

최 후보는 "약사법 상 '약사(藥師)'란 한약에 관한 사항 외의 약사(藥事)에 관한 업무(한약제제에 관한 사항을 포함한다)를 담당하는 자로서 보건복지부장관의 면허를 받은 자"라며 "모든 약사는 한약제제에 대한 면허자로서 당연히 한약제제 조제권은 모든 약사들에게 있는 것이다. 무슨 의도로 한약조제약사만을 대상으로 하는 한약제제 분업 유형을 넣어 연구용역을 하는 것인지 복지부의 행태를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후보는 "연구용역에서 한약사 및 한약조제약사를 대상으로 하는 한약제제 분업모형는 삭제되어야 마땅하다"며 "한약제제 연구용역의 분업모델은 한약사 및 약사로만 한정되어야 약사법 규정에 맞는 연구용역이 됨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약제제분업은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의약품의 안전, 약사의 이중점검을 담보하기 위한 것으로 분업의 형태는 한의사의 처방전 발행을 의무화 하는 강제분업이여야 한다"며 "임의분업을 연상케 하는 한의사의 처방발행 활성화라는 연구목적은 애초에 포함시키지도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후보는 "한약사의 일반의약품 판매 사태를 손 놓고 방조하는 복지부가 약사일원화 논의 시작한다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약사일원화 논의전에 한의사의 한약조제권의 포기와 완전 한방분업에 대한 동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횡성
    이렇게 불법을 밥먹듯 하는 사람이 회장 출마한 것 자체가 부당한 일이다.

    최광훈 본인, 경고 2회
    최광훈 선대본부장 3인, 경고 3회
    약사공론 전무, 경고
    한국약사학술경영연구소장, 경고 및 형사고발 추진
    최광훈 중대후배 안산약사, 경고 및 형사고발 추진
    2018-12-06 23:22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