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제제 분업 본격화..복지부, 원외탕전실 2곳 최초 인증

안전하게 제조된 한약제제인지 인증제 통해 확인 가능..복지부, 인증기관 지속 확대 추진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8-12-06 12:00

보건당국이 한약제제 분업을 본격적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분업제도 기반이 될 원외탕전실 인증제 인증 탕전실이 탄생했다.
 
보건복지부는 6일 원외탕전실 인증제를 통해 2개의 원외탕전실을 최초로 인증했다고 밝혔다.
 
원외탕전실 인증제는 한약이 안전하게 조제되는지에 대해 검증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로, 탕전시설 및 운영 뿐 아니라, 원료입고부터 보관·조제·포장·배송까지의 전반적인 조제과정을 평가·인증하는 제도다.
 
원외탕전실 인증제도는 ▲일반한약 조제 원외탕전실 ▲약침조제 원외탕전실 인증으로 구분되며, '일반한약'은 KGMP와 HACCP 기준을 반영해 구성했고, '약침'은 KGMP에 준하는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에 최초로 인증된 원외탕전실은 모커리한방병원 원외탕전실(일반한약)과 자생한방병원 남양주 원외탕전실(약침)이다.
 
일반한약 분야 인증을 받은 모커리한방병원 원외탕전실은 중금속, 잔류농약검사 등 안전성 검사를 마친 규격품 한약재를 사용하는지 등을 포함, KGMP와 HACCP 기준을 반영한 139개 기준항목 평가를 통과했다.
 
약침 분야 인증을 받은 자생한방병원 남양주 원외탕전실은 청정구역 설정 및 환경관리, 멸균 처리공정 등 KGMP에 준하는 항목 등 218개 기준항목 평가를 통과했다.
 
인증 받은 원외탕전실은 보건복지부 및 한약진흥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되고 인증마크가 부여되기 때문에, 국민들은 인증마크 확인을 통해 조제 받은 한약이 안전한 환경에서 조제되었는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원외탕전실 인증 유효기간은 3년이며, 인증 받은 원외탕전실의 질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하여 매년 자체점검 및 현장평가가 시행될 예정이다.
 

복지부는 원외탕전실 인증제가 도입된 지난 9월 이후 인증평가를 신청한 기관 중 올해 11개 기관을 평가하였으며, 이 중 앞선 2개 기관이 인증을 통과했고 9개 기관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였다고 밝혔다.
 
현수엽 한의약정책과장은 "원외탕전실 인증마크를 통해 안전하게 조제된 한약인지 국민이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앞으로 조제 한약의 질을 높이기 위하여 지속적인 평가를 통해 인증 받은 탕전실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복지부는 최근 한약제제 분업을 위한 연구용역 입찰을 개시한 상태다.
 
의-약이 분리되지 않은 한의계 상황으로 인해 한약제제 처방이 제한되고 한의약 건보보장성이 취약해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음을 고려할 때, 표준화된 한약제제 접근성 강화와 산업 발전 유도 차원에서 최적의 한약제제 활성화 방안을 도출한다는 것이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