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유통협회 "공정하고 합리적인 영업환경 구축"

시무식 열고 물방울이 바위 구멍 뚫는 2019년 기원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9-01-04 06:00
 

55555.jpg

 
새해를 맞아, 한국의약품유통협회가 공정하고 합리적인 영업환경 구축을 위한 전진을 다짐했다.
 
협회는 3일 2019년 시무식을 열고, 기해년 새 출발을 알렸다.
 
조선혜 회장은 신년 인사에서 “올해 유통업계는 대내외적인 현안들로 매우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의 자세로 적극적으로 임한다면 불가능한 것도 가능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는 아쉬운 부분도 많았으나 우리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알리면서 가능성 또한 엿볼 수 있었다”며 “올 한 해는 공정하고 합리적인 영업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힘차게 전진하자”고 주문했다.
 
이어 황치엽 명예회장은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면, 가장 큰 현안중 하나인 유통마진 인하를 잘 막아낸 것 같다”며 “올해도 여러 현안이 있지만, 협회가 같은 꿈을 위해 하나로 뭉친다면 그 꿈은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이희구·이한우 고문, 신남수 감사, 남상규·안병광·김홍기 부회장, 박호영 서울지회장, 윤성근 경인지회장, 안정환 전북지회장, 김문겸 원료수입시약지회장 등은 덕담을 통해 “유통협회가 단결과 화합을 통해 현안을 해결하면서,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이준근 상근부회장, 주상수·고용규·이만근·강대관·이종라·우재임 이사 등을 비롯해 30여명이 참석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도매ㆍ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송연주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