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피지영, 유럽미술여행 출간

유럽 12개국, 박물관·미술관 62곳의 서양미술 이야기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1-29 09:13
서울대병원에서 홍보팀 피지영 사원이 3개월 간 유럽 12개국, 박물관·미술관 62곳을 다니며 그려낸 서양미술 이야기 '유럽미술여행'을 출간했다.
 
책은 ▲로마 ▲피렌체·베네치아 ▲이탈리아 ▲슬로베니아·크로아티아·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오스트리아·체코 ▲독일 ▲프랑스 ▲벨기에·네덜란드 ▲영국 ▲러시아 등 본인이 직접 둘러본 12개국가·지역의 미술 이야기를 풀어낸다.

이 책은 여행기가 아니라 마치 저자를 가이드로 삼아 유럽 현지에서 듣는 '서양 미술 투어'라고 할 수 있다.

중세의 종교화부터 르네상스의 천재들, 바로크 화가들의 혁신기법은 물론 인상주의와 현대 미술에 이르기까지 유럽에서 흔히 마주칠 수 있는 회화, 조각, 건축을 초보자에게 들려주 듯 쉽게 해설해준다.

특히 작품 하나하나에 대한 설명보다는 '모나리자 관람객을 관람하기' 등 전시공간의 뒷이야기와 작품에 얽힌 사연 등 흥미를 끌 수 있는 사안을 알려준다.

이 책을 집필한 피지영 사원은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자 목적은 지식과 정보를 얻는 것이 아니라 책을 통해 서양미술, 유럽미술 여행에 대한 호기심과 재미를 갖게끔 부추기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술과는 어떤 관련성도 없이 40여년을 살았던 병원 관계자가 어느 날 사내 사이버 강의로 들었던 '서양미술'에 관심을 기울이면서 시작된 이야기는 흥미를 유발한다.

저자가 택한 공부법은 3년 간 관련 서적 1,000권 읽기로 서양미술 전문가가 되기 위해 그리스 신화, 성경, 유렵 역사, 문학, 철학 등을 읽었다.
 
이 과정속에서 한국사립미술관협회 도슨트 과정을 수료하고 현재는 병원에서 '점심시간 서양미술 강의'와 주말에는 도서관 강의를 이어가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