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콧 철회한 약교협 "약대신설심의회, 약계 추천인 과반수 될 것"

약교협-교육부, 약대신설심의 참여 조건 조율 마쳐
한균희 이사장 "약사회 입장 이해‥장기적 관점서 약교협 입장 이해해주길"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2-11 12:00
약학대학 신설 논의의 기반이 될 정원배정 심사위원회 불참을 선언했던 한국약학교육협의회가 교육부와 의견조율 끝에 심의위 참여를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 해당 심사위원회에 약계 관계자가 절반 이상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대책마련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1일 한국약학교육협의회(이하 약교협)는 교육부로부터 ▲약학대학 정원배정 심사위원회(이하 심의위) 내 약계 의견 반영 절차 보장 ▲절차를 무시한 약대신설 추진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 ▲사태재발 방지 및 약학교육 정상화를 위한 협의체 구성에 대한 확답을 받음에 따라 심의위에 참여하기로 내부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미 약대 신설이 결정된 상황에서 약교협이 고육지책을 마련했고, 이를 교육부가 전부 수용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한균희 약교협 이사장은 "공식적으로 약교협의 입장이 정해진 것은 아니나 일단 내부적으로 심의위에 참석하기로 입장이 정리됐다"며 "여전히 2개 대학은 절대 반대의견을, 일부는 무응답으로 불만을 표하고 있지만, 약대 신설이 결정되어 12개 대학에서 신청을 마쳤기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 약교협과 교육부는 서로의 입장에 대한 조율을 한 결과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로부터 일방적 약대신설에 대한 사과를 받았고, 향후 약대신설 과정에서는 약계의 참여와 의견반영을 보장하겠다는 담당 실장의 답변도 받았다"며 "약학교육 현안 논의를 위한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도 확답을 받았으니 100점 만점에 60점 정도의 성과는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교육부 약대신설 정원배정 심의위 불참을 결정했던 2018약교협 제7회 정기총회
 
특히 심사위 위원에 약계 추천 인원이 과반수 이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도 밝혔다.
 
한 이사장은 "심의위 구성은 교육부 소관이기에 추천절차 자체에 약교협이 개입하는 것은 문제가 있기에 그런일은 없을 것이다"면서 "단, 우리는 비약학계, 즉, 제약바이오협회 등 약계 추천인원이 과반수 이상이 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교육부에 전달했고 교육부가 이를 수용할 것이라 보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한 이사장은 약교협의 '어쩔 수 없는 입장'을 약사회가 이해해주길 바란다는 뜻도 전했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당선인이 약대신설 논의를 위한 심의회 보이콧을 공식적으로 요청하긴 했으나, 약대신설이 이미 결정된 상황에서 교육부에게는 '을'이 될 수 밖에 없는 약대교수들의 상황도 있다는 것이다.
 
한균희 이사장은 "약교협의 입장이 매우 난처한게 사실이다. 우리가 교육부냐 약사회냐를 선택하게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며 "약사회의 섭섭함은 이해하나 시간이 지나면 이해해주실 것이라 생각한다. 약교협과 약사회는 중요한 파트너로서 장기적으로 여러 사안을 검토하고 논의할 필요가 있다. 전향적으로 약교협의 입장을 검토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