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지난해 첫 영업흑자… "바이오-케미칼 고른 성장"

4분기 매출액 93억, 영업익 14억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9-02-11 15:54
파미셀은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영업흑자 달성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액은 284억 원으로 전년대비 1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1억 원으로 전년도 46억 적자에서 흑자 전환했다. 4분기만 매출액 93억 원, 영업이익 14억 원을 기록했다.  
 
바이오와 케미칼 두 사업부문 모두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케미칼 사업부문에서 의약 원료물질인 mPEG, 뉴클레오시드(Nucleoside)와 네트워크장비나모바일에 사용되는 저유전율수지에 대한 수요 증가가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개선 등에 의미있는 성과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파미셀 관계자는 “작년에 울산 신공장이 준공된 후 본격적으로 가동된 시점이 하반기라는 점을 감안하면 주목할 만한 성과”라며 “지난해의 성장을 원동력으로 삼아 올해도 전 사업부문이 고른 성장세를 이어나갈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약심위
    엄청난 줄기세포 연구비용에도 불구하고 흑자 전환이라니...정말 놀랍네요.
    금번 간경변 신약도 약심위에서 통과 되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금번 약심위 위원들의 구성이 합리적이었는 지 좀 의심이 가네요..
    2019-02-11 16:47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송연주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