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이트 인정해도 행정처분 수용 못해"‥급여정지 가처분

동아ST, 87개 품목 급여정지·51개 품목 138억 원 과징금 행정처분에 행정소송 결정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3-15 11:59

동아ST 330.jpg

동아에스티가 리베이트 혐의에 대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복지부의 행정처분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15일 동아에스티는 보건복지부의 리베이트 적발에 따른 약사법 위반 행정처분 결과에 대해 "약사법 위반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며 "다만 이번 행정처분에 있어 상당한 쟁점 사항이 있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과 행정소송 등 사법부 절차를 밟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 보건복지부는 동아에스티의 리베이트 적발에 따른 약사법 위반 사실에 대해 총 87개 품목에 요양급여적용정지 2개월을, 총 51개 품목에 대해 과징금 갈음 처분으로 138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동아에스티 측은 "동아에스티는 이번 행정처분의 부당성과 불합리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명하고, 요양기관 및 장기간 자사제품을 복용한 환자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 처분 금액이나 기간은 행정소송을 통해 변동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