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건드리지 않아 혈관감염↓..부정맥 치료 S-ICD 급여

보스톤사이언티픽 몸안에 삽입하는 제세동기 출시..ICD 뽑는 수술은 급여 안 돼 문제
다만, 우리나라에서는 '원격모니터링'기능 사용 불가.."벤츠사서 티코처럼 타고다니는 상황"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3-15 13:06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심장에 직접 닿지 않아 혈관감염이나 협착 등 각종 합병증 발생을 줄이는 부정맥 치료재료 S-ICD가 급여화됐다.
 
S-ICD는 전극선을 환자 피하에 삽입해 심장과 혈관을 직접 건드리지 않고 이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기업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는 1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심장 돌연사 위험이 높은 부정맥 환자들을 위한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EMBLEM S-ICD)'의 국내 급여 출시를 알렸다.
 

앞서 보건복지부에서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은 엠블럼 S-ICD는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전문가 검토를 통해 이달 초 건강보험 급여로 적용받았다.
 
엠블럼 S-ICD는 심실의 비정상적인 심장박동(부정맥)이 감지되면 전기적 충격을 전달해 정상박동으로 만들어주는 제세동기로, 기존의 경정맥혈 제세동기(ICD)와 달리 전극선이 환자 경졍맥이 아닌 흉골부위 피하에 삽입된다.
 
즉 혈관과 심장 안에 위치한 전극선으로 비롯되는 각종 감염과 부작용 문제가 대폭 감소될 수 있다.
 
ICD 및 S-ICD 수술을 가장 많이 시행한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는 "부정맥, 특히 심실세동은 심장 돌연사의 주원인"이라며 "고위험 심장질환으로 이미 심장마비를 경험했거나 중증 심부전으로 인한 사망 위험성이 높은 환자에게 이식형 제세동기를 시술한다"고 밝혔다.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에 따르면, 심장박동 이상으로 건보 진료인원이 2012년에서 2017년까지 매년 7%가까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당뇨병, 고혈압 등 만성질환과 심장기능 이상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정 교수는 "심장삽입 장치 이식 후 장기 추적관찰 결과 약 2.4%에서 전극선 관련 합병증이 발생하는 등 부작용이 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반면 S-ICD 이용시 이식 후 출혈이 적고 시술 과정에서 혈관삽입 대비 위험이 적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으로 환자의 평생 부정맥 관리에 긍정적 영향을 주며,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시술 관련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S-ICD는 서맥치료나 심장재동기화치료, 항빈맥조율치료 등이 필요한 일부 환자를 제외하고, ICD 적용 환자군 89% 가량과 감염 및 만성질환 고위험군 환자에게 사용이 권장된다.
 
보스톤사이언티픽 부정맥사업부총괄 김창현 이사는 "운동선수나 소아, 젊은 층, 피부돌출을 꺼리는 환자 등의 의학적 요구에 부응하는 것은 물론, 평생 치료 관리가 필요한 부정맥 환자들에게 편의와 안전성을 제공하는 의료기기"라고 강조했다.
 
보스톤사이언티픽 최준호 한국지사장은 "이미 국내에서 임상적 이유로 S-ICD 시술을 기다리는 환자들이 많다"면서 "기존 감염과 시술 위험을 해결하는 안전한 치료 옵션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급여에서 아쉬운 점이 많은 상황.
 
정보영 교수는 "우선 협착이나 감염으로 기존 ICD 문제가 있으면 S-ICD로 교체하기 위해서 ICD를 뽑는 수술을 해야 하는데, 현재 그 수술을 쉽게 할 수 있는 특수 기계에 대해 허가가 나지 않아 수술이 매우 어렵다"고 지적했다.
 
실제 다른 나라에서 ICD를 뽑는 수술을 할 경우 레이저 기기를 통해 30분 정도에 끝나는 간단한 수술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7~8시간이 걸려 일부 의료진들이 환자들에게 중국에 가서 수술을 받으라고 권유할 정도라는 후문이다.
 
또한 정 교수는 "엠블럼 S-ICD 안에 원격모니터링을 시행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어 부적정한 시그널이 발생하거나 환자상태가 변화하면 주치의에게 전달할 수 있다"면서 "이미 다른 나라에서는 이 기능으로 환자들이 꾸준히 관리를 받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이 기능을 사용 못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규제로 인해 자동 충격 방지가 되는 벤츠라는 고급차를 사서 마치 티코처럼 사용하고 있는 것"이라며 "새로운 혁신 개념과 기능을 다 빼고 사용하는 것이 매우 아쉽다"고 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