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조합-한양증권, 공동 바이오포럼 개최

연구개발중심 우량 제약·바이오기업 소개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9-03-15 14:51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지난 15일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에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한양증권 공동 바이오포럼/2019년도 연구개발중심 우량 제약·바이오기업 IR(IPIR 2019–Season 1)’ 행사를 갖고 파멥신, 에이비엘바이오, 앱클론, 와이바이오로직스에 대한 기업설명회를 진행했다.
 
신약개발연구조합과 한양증권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행사는 제약·바이오기업 고유의 연구개발 역량과 성과에 대한 정당한 평가를 통해 원활한 투자 유치 환경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파멥신은 완전인간 scFv 파아지 디스플레이 라이브러리(HuPhage)를 통한 단일/이중/다중 항체치료제 파이프라인 구축 관련 원천기술을 소개하고, 현재 국내외에서 임상개발을 진행 중인 TTAC-0001 항체치료제에 대한 그간의 연구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이중항체 기반의 면역항암제, ADC 및 퇴행성뇌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에 대한 경쟁우위와 향후 개발 계획을 설명했다. 특히 과거 5건의 기술이전 실적과 함께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공동연구개발과 성공적인 투자유치, 조기기술이전 사업모델에서부터 상장 후 탄탄한 자금력을 기반으로 신규 기술도입을 통한 파이프라인 확대와 사업 다각화에 대한 포부도 밝혔다.
 
앱클론은 단클론 및 이중항체 의약품 개발 기술과 혁신 CAR-T 치료제 개발 기술 등 치료용 항체 및 혁신 항체 기반 T세포 치료제 개발에 대한 다양한 원천 보유 기술 및 파이프라인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기반 기술의 국내외 기술이전을 통한 수익 창출 모델을 소개했으며, 이들의 임상 진입을 통한 의약품 개발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완전인간항체 라이브러리로부터 발굴한 면역항암항체 파이프라인과 차세대 항체치료제로 각광받는 글로벌 이중항체 시장, 그리고 글로벌 단위의 경쟁력을 보유한 당사의 신규 플랫폼 기술 ALiCE(Antibody Like Cell Engager)의 차별적 장점과 개발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조합 관계자는 “신약조합은 국내 연구개발중심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자본시장에서 정당한 평가를 받고 원활한 투자환경 구축을 위해 자본시장과의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계속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송연주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