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전문의 96명 필요한데 5명만 증원

손혜원 의원, 2018년 3월 발표한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 이행 미흡 지적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3-18 09:37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국립대병원 권역외상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전담전문의를 96명 증원해달라는 국립대병원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2019년 증원인원이 고작 5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손혜원 의원(무소속, 마포을)은 18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 관련 이행상황'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2017년 11월 발생한 북한군 귀순병사의 이송 수술과정에서 중증외상진료현장의 열악한 여건이 드러나자 2018년 3월 22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개선대책에서 정부는 국립대병원의 외상센터 의료진을 위한 별도 교원 및 정규직 정원 확보를 추진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4월 교육부는 권역외상센터가 설치된 국립대 병원에 필요한 소요정원을 취합한 내용을 전달받아 경북대 35명, 부산대 18명, 전남대 15명, 충북대 28명 등 96명의 증원을 행정안전부에 요청했다.
 
그러나 2019년 증원된 인원은 경북대 1명, 부산대 2명, 전남대 1명, 충북대 1명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손혜원 의원은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이 과로로 세상을 떴지만 응급의료시스템에 대한 우리의 투자는 여전히 미진하다"며 "정부는 이슈가 될 때만 반짝 관심을 기울일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올해 2월 26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국민추천 훈장을 수여받은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소장인 이국종 교수는 문 대통령과의 환담에서 "외상센터에는 여전히 인력이 많이 부족하다"면서 "좋은 정책들이 국민의 실생활에 와닿을 수 있도록 정부가 더욱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