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R 통해 의·약사에 품절·공급중단약 현황 제공 요청"

박인춘 대약 부회장 강조… 강남구약 이사회서 품절약 처방 문제 공감대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4-08 06:03
 
"약은 없는데 아직도 처방을 하는 의사가 있다. 처방자제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지난 5일 진행된 서울 강남구약사회 초도이사회에서는 약국의 품절의약품 문제에 대한 어려움이 부각되며 해결 필요성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이날 이사회에서 김성철 약사는 유시락스시럽, 탄툼액 등 다빈도 품절의약품을 거론하며 처방 조제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내용을 강조했다.
 
김성철 약사는 "약이 품절된 지 2년이 다되어 가는 유시락스시럽을 여전히 처방하는 의사가 있다"며 "대한약사회 차원에서 제약사에 요구해서 처방 자체를 위한 협조를 하라고 해달라"고 건의했다.
 
김 약사는 "도매상에 주문을 하려고 하면 재고가 없는데 처방이 나온다. 약이 없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라며 "직접 의사들에게 알려 품절약 처방이라도 막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날 자문위원으로 참석한 박인춘 대한약사회 부회장은 DUR 시스템을 통해 장기품절의약품, 공급중단 의약품 수급현황 정보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답변했다.
 
박인춘 부회장은 "최근 심평원장을 만난 자리에서도 장기품절의약품 등에 대해 DUR을 통해 처방의사와 약사에게 수급현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박 부회장은 "어떤 기준으로 연계할 것인가를 논의하기로 했는데 가능한 빠른 시일 내 해결될 가능성이 있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