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개발 연구인력 평균 14%‥셀트리온 33.9% `최다`

57개 상장 제약·바이오기업 5,593명 근무…GC녹십자 25.6%, 한미·삼성제약 25.1% 順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04-08 06:07

[상장제약기업 2018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21> 연구개발 인력 현황

 

600 Untitled-1.jpg

 

국내 제약사 직원 100명 중 14명이 연구개발 분야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파나뉴스가 상장 제약·바이오기업이 최근 공사한 사업보고서를 토대로 연구개발 인력을 공개한 57개사를 대상으로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말 기준 전체 직원수 3만9,814명으로 집계됐고, 그 중 연구개발 분야 근로자는 5,593명으로 평균 14%의 비율을 보였다. 기업당 98명이 근무하는 셈이다.

 

기업별로는 대표적 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이 33.9%로 가장 높았다. 전체 직원 1,777명 중 602명이 연구개발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유일하게 30%대의 비율을 보였다.

 

이어 2,034명이 근무하는 GC녹십자가 25.6%로 521명 규모다. 1929년 `삼성제약소`라는 상호로 설립돼 2014년 5월 젬백스그룹에 인수된 삼성제약이 25.1%로 그 뒤를 이었다. 전체 직원 207명 중 52명이 이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다. 최대주주가 젬백스앤카엘로 변경된 이후 R&D에 역점을 두면서 인력을 늘려왔기 때문이다.

 

`신약개발의 리더` 한미약품 역시 25.1%로 집계됐다. 전체직원 2,391명 중 599명이 연구개발 분야에 근무하고 있으며, 이 중 박사급 65명, 석사급 336명 등이다.

 

종근당 24.4%로 전체 2,100명 중 512명을, 일동제약은 21.1%로 1,401명 중 296명으로, 5개사가 20%대의 비율을 보였다.

 

577 연구인력.jpg

 

동아제약그룹 계열로 원료의약품 생산에 주력하는 에스티팜 18.8%, 고려제약 17.9%, 테라젠이텍스 17.7%, 알리코제약과 에스텍파마 17.0%, 광동제약 16.3%, 동성제약 16.0%, 동아에스티 14.7%, 동화약품 14.6%, 유한양행 14.4%, 대화제약과 환인제약 14.1%로 18개사가 평균 이상의 비율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휴메딕스 13.0%, 한올바이오파마 12.4%, 씨트리 12.3%, 경보제약과 셀트리온제약 12.2%, 대원제약 11.6%, 보령제약 11.5%, 하나제약 11.4%, 일양약품과 영진약품 11.2%, 조아제약 11.0%, 휴온스 10.9%, 서울제약 10.2%, 유나이티드제약 10.1%, 삼진제약 10.0% 순이다.

 

반면 대한약품이 668명의 직원 중 1%에 해당되는 연구개발 분야에 7명이 근무하고 있어 가장 낮았다. 대한약품의 연구개발 투자비 역시 매출액 대비 0.3%로 73개 상장사 중 최하위 수준이다.

 

삼천당제약 종속기업으로 안과영역에 주력하는 디에이치피코리아가 2.5%, 명문제약 3.1%, 한국유니온제약과 진양제약 3.8%, 삼일제약 4.1%, 삼아제약 4.5%, 하이텍팜 4.6%, 삼천당제약 4.9% 등이다.

 

연구개발 인력수는 역시 셀트리온이 602명으로 가장 많았다. 한미약품 599명, GC녹십자 521명, 종근당 512명, 일동제약 296명, 유한양행 267명, 동아에스티 225명, 광동제약 162명, 삼성바이오로직스 152명, 보령제약 144명, 대웅제약 117명, 대원제약 111명, 동화약품 109명 등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