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5억원 피해입힌 약사공론 전 직원 사기 혐의로 고소

사문서위조 및 행사, 사기 등 혐의… "유관기관 회계관리, 감사 강화" 강조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4-12 12:00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지난 3월 중순에 서울 방배경찰서에 약사공론 직원(현재 퇴사) C씨와 L씨를 사문서위조, 위조사문서 행사, 사기 혐의로 고소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에 있다고 12일 밝혔다.
 
약사공론 전직 직원이었던 C와 L 2인은 2011년부터 2014년에 걸쳐 거래처의 세금계산서를 위조하는 사문서위조 등의 행위로 3억3천여만원의 금액을 약사공론으로부터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허위 발행한 세금계산서로 인하여 약사공론에 추가적으로 2억여원의 세금추징 손실 피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약사회는 "약사공론 경영진이 이의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당사자들이 손실에 대해 피해복구 의지를 보이지 않아 엄중한 법의 집행을 통해 이를 해결할 수밖에 없다"며 "경찰 고소라는 법적 조치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약사회 관계자는 불법적이고 잘못된 행위를 무마하거나 감추는 것이 능사가 아니며, 엄정한 책임추궁을 통해 유사한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법적 조치를 하는 것이 옳다라는 판단에서 내려진 조치라는 전언이다.
 
이에 약사회는 "향후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도 엄격한 회계 관리와 철저한 감사를 통해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는 구조를 만들도록 할 것"이라며 "원상회복 노력을 병행해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