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오제약 자회사 새한제약, 신공장 준공… 수출 기업 도약

내용 고형제 전용 생산동 신축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9-04-15 09:17
 
삼오제약/삼오파마켐의 자회사 새한제약이 수출 지향 제약사로 도입하기 위해 신공장을 준공했다.
 
새한제약은 지난 11일 경기도 안성 소재의 공장에 내용 고형제 전용 생산동을 신축하고 회사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 기념식을 진행했다.
 
새한제약은 B2B 전문 삼오의 자회사로, 협력사와의 비즈니스 충돌을 피하기 위한 소극적 업무 형태를 탈피, 새로운 GMP 공장을 준공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장석 대표이사는 "새한제약은 좋은 약을 생산, 공급해 인류의 건강과 행복에 기여한다는 창업이념을 바탕으로 한다. 품질 위주의 가치 경영을 지속적으로 추구하여 왔으며, 이번 신공장 준공을 계기로 끊임없는 신기술 및 신제형에 대한 연구 개발을 통해 독창적이고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것이며, 향후 유럽 수출의 전진기지로까지 활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축한 생산동은 지난 2017년 3월, EU-GMP 수준의 연건평 6,000m2 규모의 5층 프로젝트로 설계돼, 약 2년에 걸쳐 시공을 마치고 지난 2월 경인지방식약청으로부터 KGMP 적합 판정을 받았다.
 
새한제약 관계자는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강화된 내진 설계를 적용하고, 품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원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 생산라인에 BMS/EMS 시스템을 적용하는 한편, 중앙집진식 진공청소 시스템 설치와 분진 발생 작업장에 전실을 설치하는 등 첨단 시설에 과감한 투자했다"고 밝혔다.
 

 
새한제약은 지난 1980년 창립되어 특수제형의 츄잉껌제, 트로키제 및 소프트 츄어블 정제 등을 생산, 공급해 왔으며, 최근에는 내용고형제를 중심으로, 독자적인 전문의약품 및 건강기능식품 등을 생산해 오고 있다.
 
특히 독일 Heel GmbH와의 라이선스 계약에 따라, 전 세계 3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트라우밀 주사제 및 정제'의 국내 생산 및 공급, 프랑스 Provepharm사 메트헤모글로빈혈증 치료제 '프로베블루 주사제'의 완제 수입 등 해외 유명 제약사의 우수한 품질의 희귀의약품과 차별화된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외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등 특화된 영역에서 독자적인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공장 신축을 계기로 향후 다양한 영역의 제품 생산 및 공급이 가능하게 됨으로써 전문제약 기업 리더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송연주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